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쌍용차 '효자' 티볼리, 2019년형 출시… 디자인·편의성↑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자동차

    쌍용차 '효자' 티볼리, 2019년형 출시… 디자인·편의성↑

    뉴스듣기

    다양한 색과 편의사양 늘린 2019 티볼리
    가격은 1,626만 원에서 2,376만 원까지

    2019 티볼리 아머 기어플러스
    쌍용자동차의 대표적 베스트셀러 차량인 '티볼리'가 다양한 색과 편의사양을 늘린 '2019 티볼리'로 재탄생했다.

    쌍용차는 2일, 새로운 디자인과 에너지 넘치는 신규 외관 컬러로 거듭난 2019 티볼리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티볼리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우고 있는 쌍용차의 대표 모델이다.

    쌍용차 창사 이후 최단기간인 4년 반 만에 25만 대가 팔렸다. 출시 17개월 만에 10만 대 넘게 팔려 최단기간 10만대 판매기록도 가지고 있다.

    우선 2019 티볼리는 다양한 색을 추가하는 등 디자인에 변화를 줬다.


    색에는 오렌지 팝(Orange Pop)과 세련된 실키화이트펄(Silky White Pearl) 색이 추가됐고 새롭게 디자인한 16인치 알로이휠도 적용됐다.

    크롬 몰딩을 신규 적용한 리어범퍼는 하단부 디자인까지 함께 개선됐고 후드와 펜더, 도어 가니시에 세 가지 신규 디자인을 추가했다.

    쌍용차는 2019 티볼리의 편의사양도 늘렸다. 열쇠를 소지하고 일정 거리 이상 멀어지면 자동으로 문이 잠기는 '오토클로징 도어' 기능이 G4 렉스턴에 이어 티볼리에도 적용됐다.

    실내는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부츠타입 변속레버'를 신규 적용했고 5~30km/h 범위에서 속도를 변경할 수 있는 '경사로저속주행장치(HDC)'도 추가돼 오프로드 주행성을 높였다.


    2019 티볼리는 기존 스페셜모델인 기어Ⅱ 두 가지 모델(드라이빙/스타일링)을 '기어 플러스(Gear Plus)'로 통합했다.

    2019 티볼리의 가격은 1,626만 원에서 2,376만 원에 책정됐다.

    △티볼리 아머
    -가솔린 ▲TX(M/T) 1,626만 원 ▲TX(A/T) 1,783만 원 ▲VX 1,993만 원 ▲LX2,211만 원
    -디젤 ▲TX 2,033만 원 ▲VX 2,209만 원 ▲LX 2,376만 원
    -기어 플러스(Gear Plus) ▲가솔린 모델 2,155만 원 ▲디젤 모델 2,361만 원

    △티볼리 에어
    -가솔린 ▲AX 1,876만 원 ▲IX 2,067만 원 ▲RX 2,258만 원
    -디젤 ▲AX(M/T) 1,963만 원 ▲AX(A/T) 2,120만 원 ▲IX 2,273만 원 ▲RX 2,484만 원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