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이르면 오늘 중폭 개각 단행…송영무 교체 가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靑, 이르면 오늘 중폭 개각 단행…송영무 교체 가닥

    뉴스듣기

    후임에는 정경두 합참의장, 정경두 전 공군참모총장
    유은혜 의원은 교육부와 여가부 장관 물망

    (사진=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개각을 단행할 예정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개각 시점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의에 "장담할 수는 없지만 오늘 오후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당초 문재인 정부 2기 내각구성은 지난주 마무리될 예정이었지만 최종 한 두 자리를 놓고 막판 고심을 거듭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신임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 검증을 사실상 마무리했으며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조율도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안팎에서는 5~6개 부처 수장이 교체되는 '중폭 개각'이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가장 관심이 쏠리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경우, 문 대통령의 신임으로 유임쪽으로 무게추가 옮겨졌으나 막판 교체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후임으로는 정경두 합참의장과 김은기 전 공군참모총장이 거론된다.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의 경우 교육부 장관 혹은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로 이름을 오르내린다.

    부처 평가에서 좋지 못한 점수를 받은 고용노동부 장관에는 이재갑 전 고용부 차관과 민주당 한정애 의원 등이 거론된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과 성윤모 특허청장, 양향자 전 민주당 최고위원 등의 임명 가능성이 제기된다.

    또 환경부 역시 이번 개각에 포함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