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강' 韓 정구, 김진웅 男 단식 金 스타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최강' 韓 정구, 김진웅 男 단식 金 스타트

    뉴스듣기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정구 남자 단식 금메달을 따낸 김진웅.(자료사진=대한정구협회)
    세계 최강 한국 정구가 아시안게임 남자 단식 3회 연속 금메달을 수확했다.

    김진웅(28·수원시청)은 29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의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남자 단식 결승에서 알렉산더 엘버트 시(인도네시아)를 4 대 2로 눌렀다.

    이 종목 3회 연속 금메달이다. 김진웅은 2010년 광저우 대회 이요한, 2014년 인천 대회 김형준까지 금맥을 이었다.

    김진웅의 금메달은 순탄치는 않았다. 8강전에서 까다로운 북한 리충일을 4 대 2로 잡은 데 이어 4강전 상대는 대표팀 동료 김동훈(29·순천시청)이었다. 여기서도 4 대 1 승리를 거두며 결승에 올랐다. 김동훈은 동메달이 확정됐다.

    결승에서는 홈 관중의 열광적인 응원을 업은 상대였다. 한 수 위의 실력인 김진웅은 첫 두 게임을 먼저 따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게임스코어 3 대 1에서 듀스 끝에 5번째 게임을 내줬지만 6번째 게임을 따내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 정구는 대표적인 효자 종목이다. 2014년 인천 대회에서 7개 전 종목을 싹쓸이했고, 2002년 부산 대회 역사 마찬가지였다.

    다만 여자 단식에서는 아쉽게 노 메달에 머물렀다. 김지연(24·대구은행)이 8강전에서 다카하시 노아(일본)에 게임 스코어 3 대 1로 앞서다 3 대 4로 허무한 역전패를 안았다.

    이번 대회 정구는 금메달이 5개로 줄어든 가운데 대표팀은 30일 혼합복식에서 금빛 스매싱에 나선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