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AG 동반 쇼크' 韓 야구, 축구처럼 전화위복 이룰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AG 동반 쇼크' 韓 야구, 축구처럼 전화위복 이룰까

    뉴스듣기

    '우째 이런 일이...' 26일(현지시간)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대만의 경기에서 2:1로 패한 대표팀이 아쉬워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한국 프로 스포츠의 양대 종목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나란히 충격적인 패배를 안았다. 한 수 아래로 평가받던 약체에 당한 쇼크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대만에 1 대 2 패배를 안았다. 선발 양현종이 6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팀 타선이 6안타 1득점에 머물며 패전 투수가 됐다.

    이날 대표팀 타선은 예상 외의 상대 선발에 고전했다. 대만 실업팀 합작금고은행 소속 우셩펑에 5회까지 1득점했다. 그나마도 4회말 김재환(두산)의 1점 홈런이었을 뿐 집중타를 날리지 못했다.

    선동열 감독은 경기 후 "우리가 예측하지 못한 선발 투수가 나왔다"면서 "초반에 잘 맞은 타구가 야수 정면으로 가다 보니 선수들이 후반에 급해진 것 같다"고 패인을 짚었다. 대만 왕옌궈 감독은 "선발 우셩펑이 복병이 될 것이라고 했는데 실제로 그렇게 됐다"고 밝혔다.

    허를 제대로 찔린 셈이다. 당초 한국은 상대 선발로 대만프로야구(CPBL) 선수를 예상했지만 보기좋게 빗나갔다. 반면 대만 감독은 "전력분석팀으로부터 한국 팀에 대한 정보를 많이 받았다"고 강조했다. 한국은 허점을 보인 반면 대만은 철저히 준비한 결과를 얻은 모양새다.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축구 대표팀이 지난 17일 말레이시아와 조별리그 경기에서 1 대 2 충격패를 당한 뒤 아쉬워 하는 모습.(사진=대한축구협회)
    야구 대표팀의 '자카르타 쇼크'는 아시안게임 축구 대표팀의 최근 '반둥 쇼크'와 상당히 비슷하다. 두 대표팀 모두 다소 방심한 상황에 불운까지 겹쳐 약체에 일격을 당했다. 금메달 전선에 노란 불이 켜진 것도 흡사하다. 스코어도 똑같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지난 17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에 1 대 2 패배를 안았다. 골키퍼 송범근(전북)과 수비수 황현수(서울)의 수비 실수에 선실점하는 등 전반에만 2점을 먼저 내준 끝에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만회골에도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야구 대표팀도 1회 김현수(LG)의 실책성 플레이가 실점으로 연결됐다. 2사에서 쟝젠밍의 안타성 타구를 뒤로 빠뜨려 3루타가 됐다. 이후 선발 투수 양현종(KIA)이 란지아요우에게 좌월 2점 홈런을 맞고 선실점했다. 김재환이 추격포를 쏘아올렸지만 타선이 잔루만 7개를 기록하며 동점을 만들지 못한 답답함은 맹공을 퍼붓고도 역시 동점골이 무산됐던 축구 대표팀과 같았다.

    우승 전선에 먹구름을 드리운 것도 비슷하다. 야구는 남은 예선 2경기와 슈퍼라운드까지 4경기 전승을 거둬야 결승까지 갈 수 있다. 일단 조별리그는 대만에 이어 조 2위 가능성이 높다. 축구도 조 2위로 16강에 올라 이란, 우즈베키스탄 등 강호들을 만나야 하는 험난한 일정이 기다리고 있다.

    23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남자 아시안게임 축구 16강전 한국과 이란 후반 경기에서 이승우가 추가골을 터트리자 손흥민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다만 축구는 '반둥 쇼크'를 계기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선수들이 방심을 싹 걷어내고 똘똘 뭉쳐 연승에 성공했다. 우선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캡틴 손흥민(토트넘)의 환상 발리골로 승리했다.

    특히 난적 이란과 16강전에서는 황의조와 이승우(베로나)의 연속골로 완승을 거뒀다. 27일 8강전에서 우승후보 우즈벡이 기다리고 있지만 선수들의 사기는 하늘을 찌른다. 만약 이날 우즈벡을 격파한다면 축구 대표팀의 우승 가능성은 크게 높아진다. 지난 1월 23세 이하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십 1 대 4 패배 때는 손흥민, 이승우, 황의조 등이 없었다. 대표팀은 당시 패배의 설욕을 자신한다.

    야구 대표팀도 축구처럼 전화위복을 이룰 여건은 마련돼 있다. 대만에 졌다고 해서 금메달이 날아간 것은 아니다. 인도네시아, 홍콩을 완파하고 슈퍼라운드에서 A조 1, 2위가 유력한 일본, 중국을 꺾으면 결승에 갈 수 있다. 오히려 첫 경기 패배를 쓴 약으로 삼아 선수단의 정신력이 강화되면 축구처럼 단단한 팀 워크가 형성될 수 있다.

    한국 야구와 축구는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지만 일단 한 수 아래의 팀에 불의의 일격을 당했다. 공은 둥글다는 속설처럼 승리와 패배가 예정된 것은 아니었다.

    그러나 아직 끝난 것이 아니다. 만회할 기회가 남아 있다. 과연 한국 야구가 충격패의 아픔을 이겨낸 축구 대표팀처럼 '자카르타 쇼크'를 극복하고 전화위복을 이룰지 지켜볼 일이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