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실업야구 주축 대만에 무릎…출발부터 꼬인 선동열호

뉴스듣기


야구

    실업야구 주축 대만에 무릎…출발부터 꼬인 선동열호

    뉴스듣기
    26일(현지시간)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대만의 경기에서 5회말 2사 3루 김현수가 플라이 아웃으로 물러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3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응원 못지 않게 많은 비판을 받으며 인도네시아로 향했다.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면 주어지는 병역 혜택을 위해 군 복무 시기를 최대한 뒤로 늦춘 오지환과 박해민의 대표팀 승선을 납득하지 못하는 팬들이 많기 때문이다.

    야구 대표팀이 압도적인 실력으로 금메달을 획득해도 일부 팬들의 차가운 시선이 달라질 것인지는 확신할 수 없는 상황. 어쨌든 대표팀 입장에서는 좋은 경기력으로 한국 야구의 위상을 또 한번 아시아 무대에 널리 알리는 방법 외에는 없었다.

    그러나 출발이 좋지 않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대만과의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1대2로 졌다.

    에이스 양현종이 1회초 린자위에게 투런홈런을 얻어맞았다. 한국은 4회말 김재환의 솔로홈런으로 1점을 만회했지만 끝내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대표팀에서는 대만보다 일본을 더 강력한 우승 경쟁 후보로 보는 분위기가 있었다. 하지만 새로운 환경에서 서로를 잘 모르는 가운데 펼쳐지는 단기전의 첫 경기는 워낙 변수가 많기 때문에 보다 세심한 준비와 집중력이 필요했다.

    그러나 야구 대표팀의 출발은 기대 이하였다.

    지난 24일 불펜피칭을 하면서 "직구의 힘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중점을 뒀다"고 말했던 양현종은 초반부터 직구 위주의 피칭으로 대만 타자들을 상대했다. 공에 힘이 있었고 자신감도 느껴졌다.

    하지만 1회초 2사 후 장첸밍에게 좌중간 3루타를 맞았고 이 과정에서 좌익수 김현수의 아쉬운 수비가 있었다. 김현수가 공을 뒤로 흘리지 않고 제대로 잡았다면 단타로 막을 수 있는 타구였다.

    3루에 주자가 나가면 투수가 느끼는 부담도 커진다. 양현종은 다음 타자 린자위를 상대로 2스트라이크-0볼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한가운데 직구를 던졌다가 좌월 투런홈런을 얻어맞았다.

    양현종은 맞는 순간 한동안 멍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한국은 김현수, 박병호, 김재환, 손아섭 등 KBO 리그를 대표하는 타자들을 대거 발탁해 역대 최강 수준의 타선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따라서 초반 2점차 리드는 그리 커보이지 않았다. 또 아시안게임에서는 홈런이 많이 나올 것이라는 대회 전 예상도 있었다.

    실제로 한국은 4회말 김재환의 솔로홈런으로 추격을 시작했다.

    거기까지였다.

    한국의 타선은 기회를 만들지도, 연결시키지도 못했다. 대만의 선발투수 우완 사이드암 우셩펑은 5이닝 4피안타 2볼넷 1실점으로 잘 던졌다. 그는 대만프로야구에서 뛰는 선수가 아니다. 합작금고은행이라는 대만 실업야구 리그 소속 선수다.

    한국은 이날 경기 전까지 대만과의 맞대결에서 19승9패로 앞서 있었다.

    대만프로야구 선수들과 해외파 선수들이 모두 모인 팀들을 상대로 이긴 경기가 더 많았다. 하지만 아시안게임에서 실업야구 선수들이 주축을 이룬 대만에게 일격을 당하고 말았다. 대표팀을 향한 차가운 시선을 당분간 거두기는 어렵게 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