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력 앞에 장사 없다" 金보다 값진 조효철의 감동 스토리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노력 앞에 장사 없다" 金보다 값진 조효철의 감동 스토리

    뉴스듣기
    있22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레슬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안게임 남자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90kg 결승전에서 조효철이 금메달을 확정한 뒤 가족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노컷뉴스 이한형 기자)

     


    "올해 여름, 폭염 때문에 얼마나 더웠어요. 젊은 선수들도 하기 힘든 훈련을 다 이겨냈습니다"

    조효철(32·부천시청)이 2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레슬링 남자 그레코로만형 97kg급에서 금메달을 따자 박장순 한국 레슬링 총 감독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조효철을 칭찬해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박장순 총 감독은 "이루 말할 게 없다. 나 지금 조효철을 안아주고 가려고 기다리고 있다"고 답하며 웃었다.

    수많은 레슬링 대표팀 선수 가운데 조효철에 대한 애정은 남다를 수밖에 없다.

    박장순 총 감독은 조효철을 "인생의 굴곡이 많은 선수"라고 정의했다. 체급을 올렸음에도 무명 생활이 길었다. 조효철은 "나는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선발전에서 항상 졌다. 내 인생에서 올림픽과 아시안게임은 없을 줄 알았다"고 말할 정도로 그의 선수 인생이 순탄하지만은 않았다.

    이번 대회 전까지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무대는 밟아보지도 못했고 세계선수권 대회에도 한 차례밖에 나서지 못했다. 어느덧 나이는 대표팀 고참 대열에 들어섰다. 하지만 누구보다 열심히 운동했다. 누구보다 절실했기 때문이다.

    박장순 총 감독은 "올해 여름, 폭염 때문에 얼마나 더웠나. 젊은 선수들도 하기 힘든 훈련을 다 이겨냈다. 가장 고참인 선수가 그렇게 해주니 너무 고마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부모님과 아내, 딸이 경기장에 왔다. 조효철은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뛴 것이다"며 "사실 (결승전 상대인) 중국 선수는 너무 강한 상대였다. 올림픽도 다녀온 선수다. 전광석화 같은 기술이 조효철의 장점인데 그게 나왔고 잘 이겨냈다"고 칭찬했다.

    22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레슬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안게임 남자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90kg 결승전에서 조효철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노컷뉴스 이한형 기자)

     



    이번 대회 전까지 조효철이 한국 레슬링이 유독 고전하는 중량급에서 금메달을 따낼 것으로 예상한 사람은 거의 없었다.

    하지만 조효철은 결승에서 디 샤오(중국)를 상대로 1대4 열세를 뒤집는 엉치걸이 기술로 반전을 이끌어냈다. 단숨에 4점을 벌어 스코어를 뒤집었고 막판 버티기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가족에 대한 사랑이 조효철을 버티게 한 원동력이 됐다.

    조효철은 8강전 도중 이마가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 (2년 전에) 딸이 태어났기 때문에 (아빠가) 놀면서 운동하면 안될 것 같아서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도전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왔다. 포기하고 싶어도 사랑하는 가족을 생각하면 그게 잘 안된다"며 버티고 또 버텨 값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어릴 때부터 꿈이었다"며 아시안게임 우승에 대한 감격을 숨기지 않은 조효철은 "(한국 레슬링에게) 중량급은 솔직히 힘들다. 그러나 지고 싶지 않았고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는 감동적인 말로 진한 여운을 남겼다.

    스포츠가 그렇다. 간절한 마음이 승부를 결정짓는다.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출전한 아시안게임에서, 가족 앞에서 어떻게든 최고의 자리에 오르겠다는 절실한 승부가 조효철의 반전 드라마를 완성시켰다.

    박장순 총 감독은 "노력 앞에 장사 없다고, 노력하니까 결국 일어선다"라는 말로 조효철을 극찬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