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솔직해서 더 안타까운 수영 안세현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솔직해서 더 안타까운 수영 안세현

    뉴스듣기

    여자수영 기대주 안세현, 아시안게임 주종목 접영 200m 4위

    안세현이 22일 자카르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수영 여자 접영 200m에서 4위를 차지했다 (사진=노컷뉴스 이한형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수영의 금맥을 이어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안세현(23·SK텔레콤)이 주종목에서 아쉽게도 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다.

    안세현은 22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GBK 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경영 여자 접영 200m 결승에서 2분08초83의 기록으로 4위에 머물렀다.

    안세현은 하세가와 스즈카(일본)에 0.03초가 뒤져 아깝게 동메달을 놓쳤다. 장위페이(중국)가 2분06초61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고 모치다 사치(일본)가 2분08초72로 은메달을 땄다.

    안세현은 올해 5월 도쿄에서 열린 일본오픈에서 기록한 자신의 시즌 최고 기록(2분08초42)보다도 늦은 기록으로 진한 아쉬움을 남겼다.

    안세현은 경기 당일 잠을 설쳤다. 이날은 인도네시아 최대 명절로 새벽 내내 도시 이곳저곳에서 축제가 펼쳐져 무척이나 시끄러웠다.

    안세현은 핑계를 대지 않았다. "나 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똑같은 상황이었다. 내가 많이 부족한 것 같다"고 말했다.

    안세현의 레이스는 예선부터 불안했다. 이날 오전에 열린 여자 접영 200m 예선에서 2분12초22의 기록으로 전체 5위에 머물렀다.

    2번 레인에 배정받은 안세현은 첫 50m 구간에서 선두 장위페이에 0.61차 뒤진 3위로 달렸다. 하지만 레이스가 진행될수록 뒤로 처졌다. 결국 0.03초차로 아깝게 메달을 놓쳤다.

    한국 수영은 4년 전 인천 대회에서 박태환이 출전했음에도 금메달을 수확하지 못해 1978년 방콕 대회 이후 36년만에 '노 골드'에 머물렀다.

    박태환은 이번 대회 출전을 포기했다. 지난해 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서 잠재력을 발현한 여자수영의 기대주 안세현은 8년만에 아시안게임 금맥을 이어줄 기대주로 주목받았다.

    안세현은 작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세계수영선수권 대회 여자 접영 200m에서 2분06초67로 한국 신기록을 작성하며 4위를 차지했다. 한국 여자수영 선수로는 메이저 대회 역대 최고 성적을 올리며 아시안게임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렸다.

    안세현은 앞서 열린 여자 접영 200m에 앞서 접영 50m에 출전해 5위에 올랐고 접영 100m에서는 동메달을 수확했다. 처음부터 주종목에 '올인'하기로 마음먹었다. 하지만 스스로 만족할만한 경기를 펼치지 못했다.

    안세현은 눈물을 흘렸다. 경기 후 밝힌 소감은 솔직해서 더 안타까웠다.

    안세현은 "작년 세계선수권 이후 부담감과 압박감을 많이 받아 나 자신을 넘어야 한다는 생각에 훈련할 때도 조금 더 푸시를 했다. 그렇게 했었는데…"라고 말한 뒤 잠시 울먹이다 "결과가 이렇게 나와서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걱정이 많이 앞선다"고 말했다.

    아시안게임에서의 부진이 성장을 위한 자극제가 될 수도 있다. 안세현은 "내년에는 이런 모습을 나 스스로 보고 싶지 않다. 내년 세계선수권에서는 더 쟁쟁한 선수들과 경쟁해야 하는데 그때 안세현이라는 선수를 다시 한번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