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지막이라 더 아쉬운 남현희 "꼭 메달 따고 싶었는데…"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마지막이라 더 아쉬운 남현희 "꼭 메달 따고 싶었는데…"

    뉴스듣기

    남현희, 아시안게임 여자 플뢰레 16강전서 전희숙에 패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한 펜싱 남현희. (자카르타=이한형 기자)

     

    한국 여자 펜싱 플뢰레의 간판 선수들이 만나도 너무 일찍 만났다. 마지막 아시안게임이라는 간절한 마음은 같았지만 함께 웃을 수는 없었다. 누군가는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다.

    이번에도 남현희(37·성남시청)는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20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플뢰레 16강전에서 한국의 남현희와 전희숙(34·서울시청)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두 선수는 4년 전 인천 대회에서 준결승 맞대결을 펼쳤다. 당시 전희숙이 올림픽 메달리스트이자 이 종목 일인자로 평가받는 남현희를 누르고 결승에 올랐고 금메달까지 차지했다.

    이날 16강전에서도 전희숙이 웃었다. 전희숙은 초반부터 남현희를 강하게 몰아붙인 끝에 13대8로 승리했다.

    남현희는 "내게는 이번이 마지막 아시안게임이다. 전체적으로 마지막 게임이 될 수도 있다. 마지막 장식을 잘하고 싶었다. 둘 다 마지막 아시안게임이 될 거라는 사실을 아니까 금메달이 아니더라도 메달을 따고 싶었다. 둘이 메달을 장식하고 싶었는데 너무 빨리 만나 부담됐다"며 아쉬워했다.

    남현희는 엉덩이 뼈 부상과도 싸웠다. "뼈가 2~3배 정도 자랐다. 계속 신경이 눌려서 아팠다. 원래는 잘 참는다. 통증을 못 참을 정도인 것을 보니까 지금은 뼈에 멍이 든 것 같다"며 "원래 경기할 때는 통증을 모른다. 그런데 계속 통증을 느끼면서 하니까 진짜 마지막 아시안게임이 되겠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남현희는 개인전 메달 사냥에 실패하면서 국제대회 통산 100개 메달 달성 기회를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남현희는 현재 98개의 국제대회 메달을 갖고 있다.

    이제 남현희에게 아시안게임에서는 단체전 경기만이 남아있다.

    그에 앞서 이날은 후배의 금메달을 기원하는 응원단을 자처하겠다는 생각이다.

    남현희는 "희숙이가 금메달을 따면 좋겠다. 오늘 개인전에 나서지 않은 다른 선수들과 희숙이를 응원하고 끝나면 단체전을 준비하겠다"며 "내게는 마지막 게임일 수 있으니까 이를 악물고 뛰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