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 대표팀 옷 입고 환락가를…' 일본 男농구 4명 퇴출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日 대표팀 옷 입고 환락가를…' 일본 男농구 4명 퇴출

    뉴스듣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을 하루 앞둔 1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타디움에 차량들이 진입하고 있다 (사진=노컷뉴스 이한형 기자)

     


    "기대를 저버린 결과에 대해 유감이며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참가한 일본 선수단의 야마시타 야스히로 단장이 고개를 숙였다.

    일본 남자농구 대표팀의 선수 4명이 자카르타 시내에서 일본 선수단 공식 복장을 입고 여성 접대부가 있는 유흥주점에 간 사실이 들통나 선수촌에서 쫓겨나는 촌극이 빚어졌기 때문이다.

    일본 선수단은 공식 유니폼을 입고 환락가를 방문한 행동은 대표팀의 규범을 어긴 것으고 판단해 선수 4명을 즉각 귀국 조치시켰다고 밝혔다.

    일본프로농구 B리그 소속의 하시모토 타쿠야, 이마무라 케이타, 사토 타쿠마, 나가요시 유야 등 일본 남자농구 대표팀 선수 4명은 대회 개막을 이틀 앞둔 지난 16일 밤 일본 선수단 복장을 착용하고 자카르타의 밤 문화를 경험하러 나갔다.

    일본 매체에 따르면 이들은 일식 음식적에서 저녁 식사를 한 뒤 유흥주점에 갔다가 그곳에서 만난 여성과 함께 호텔에 들어갔다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그리고 17일 새벽 선수촌으로 돌아왔다.

    야마시타 야스히로 일본 선수단 단장은 20일 오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매매 같은 행위는 허용되지 않는다"며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남자농구는 퇴출된 4명을 제외한 나머지 8명의 선수로 남은 경기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