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택배 물류센터 감전사,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죽음 책임져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택배 물류센터 감전사,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죽음 책임져야"

    뉴스듣기

    민중당 대전시당 "위험 외주화 하고 사망사고 책임 하청으로만 떠넘기는 것"

    (사진=자료사진)
    대전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아르바이트하던 대학생이 감전사고를 당한 뒤 끝내 숨졌다는 대전CBS의 단독 보도와 관련해 민중당 대전시당이 성명을 내고 "물류센터 원청인 CJ대한통운은 유족 앞에 사죄하고 비정규직 청년노동자의 죽음에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중당 대전시당은 17일 "CJ대한통운은 원청으로서 도의적 책임을 통감하고 유가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도의적 책임만 느낀다는 CJ대한통운의 입장은 위험을 외주화 하는 원-하청 시스템을 가리고 사망사고의 책임을 하청으로만 떠넘기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민중당 대전시당은 또 "CJ대한통운을 포함한 관련 업체가 사과하고 분명히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한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청년노동자들이 산재 걱정 없이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감전사고는 지난 6일 오전 4시 10분쯤 대전시 대덕구 문평동의 한 택배 물류센터 사업장에서 발생했다.

    사고를 당한 대학교 2학년 김모(23) 씨는 의식 불명 상태로 치료를 받다가 사고 10일 만인 지난 16일 끝내 숨졌다.

    마무리 작업을 하며 주변을 치우던 김 씨는 굽혔던 허리를 펴는 과정에서 기둥에 몸이 닿으면서 감전사고를 당했다.

    김 씨 아버지는 "안전관리 교육과 전기에 대한 이야기는 없었다"며 "매뉴얼을 보여주며 물류센터니 조심하라고 했다는 게 전부"라고 지적했다.

    대전고용노동청은 해당 사업장에 대한 부분 작업중지와 함께 특별감독을 진행 중이다.

    경찰도 책임소재를 가리기 위해 사건을 조사 중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