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젊은’ 프랑스, 스피드로 아르헨티나 잡았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젊은’ 프랑스, 스피드로 아르헨티나 잡았다

    뉴스듣기

    음바페 맹활약에 우승후보 맞대결서 승리

    프랑스의 10대 공격수 킬리앙 음바페는 7골이나 터진 우승 후보의 이른 대결에서 멀티골을 꽂으며 프랑스의 승리를 이끌었다.(사진=노컷뉴스/gettyimages)
    우승 후보의 이른 만남다운 명승부였다. 결국 승부는 킬리앙 음바페(PSG)가 갈랐다.

    프랑스는 30일(한국시각)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에서 4대3의 짜릿한 재역전승을 거뒀다.

    비교적 손쉽게 C조 1위를 차지한 프랑스는 D조에서 힘겹게 조 2위로 16강에 오른 아르헨티나와 무려 7골을 주고받는 접전을 펼친 끝에 8강에 진출했다. 프랑스의 승리 주역은 단연코 19세 어린 공격수 음바페였다.

    음바페는 2대2 상황에서 후반 19분과 21분에 연속 골을 터뜨리며 치열했던 싸움의 균형을 무너뜨렸다. 전반 13분에 나온 앙토니 그리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페널티킥 선제골을 만든 것도 음바페였다는 점에서 사실상 이 경기에서 프랑스의 승리를 이끈 주인공은 음바페였다.

    프랑스는 전반 9분 그리즈만이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얻은 프리킥을 직접 때려 골대를 맞추며 대량 득점을 예고했다. 그리고는 음바페가 역습 상황에서 페널티킥을 얻으며 경기를 앞서나갔다.

    상대 공격을 끊고 중앙선 아래부터 엄청난 드리블 돌파로 아르헨티나의 수비를 차례로 따돌린 음바페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마르코스 로호(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밀려 넘어졌고, 이 페널티킥을 그리즈만이 마무리했다.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내준 아르헨티나는 전반 41분 에베르 바네가(세비야)의 패스를 받은 앙헬 디 마리아(PSG)가 중거리슛으로 힘겹게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후반 3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역전골까지 넣었다.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때린 슛이 상대 페널티 박스에서 나오지 못한 가브리엘 메르카도(세비야)의 발에 맞고 그대로 골대 안으로 향했다.

    하지만 프랑스는 그대로 3골을 몰아치며 경기를 뒤집었다. 후반 12분에 빠른 속도로 아르헨티나의 왼쪽 측면을 무너뜨린 프랑스는 루카스 에르난데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크로스한 공을 뱅자맹 파바르(슈투트가르트)가 오른발 발리슛으로 마무리했다.

    그리고는 음바페가 후반 19분과 21분에 자신의 빠른 발로 아르헨티나의 느린 수비를 연거푸 무너뜨리고 치열했던 승부에서 프랑스의 승리를 이끌었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추가시간에 메시의 크로스를 후반에 교체 투입된 세르히오 아구에로(맨체스터시티)가 머리로 받아 넣은 것으로 패배의 아쉬움을 달래야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