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독일을 꼴찌로' 신태용호, 2-0 승리로 '유종의 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독일을 꼴찌로' 신태용호, 2-0 승리로 '유종의 미'

    뉴스듣기

    신태용호가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카잔=박종민 기자)
    신태용호가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하지만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이기며 함께 탈락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년 러시아 월드컵 F조 3차전에서 독일을 2대0으로 격파했다.

    이로써 한국은 1승2패를 기록,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하지만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인 독일을 꼴찌로 끌어내렸다. 독일도 1승2패를 기록했고, 골득실에서 앞선 한국이 3위가 됐다. 스웨덴이 멕시코를 3대0으로 꺾고 F조 1위가 됐고, 멕시코가 2위로 16강에 향했다.

    신태용 감독은 다시 한 번 변화를 꾀했다.

    멕시코전과 마찬가지로 4-4-2 포메이션을 유지했지만, 또 멤버를 바꿨다. 손흥민(토트넘 핫스퍼)의 파트너로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을 세웠다. 왼쪽 문선민(인천), 오른쪽 이재성(전북)이 자리했고, 기성용(스완지시티)이 빠진 중원은 정우영(빗셀 고베)과 1, 2차전에서 중앙 수비수로 나선 장현수(FC도쿄)가 자리했다.

    포백라인에는 김민우(상주) 대신 홍철(상주)이 왼쪽에 출전했고,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이 장현수 대신 윤영선(성남)과 중앙 수비수로 호흡을 맞췄다. 오른쪽에는 이용(전북)이, 골키퍼는 조현우(대구)가 선발 출전했다.

    강력한 전방 압박으로 독일의 공세를 막아냈다. 손흥민을 제외하고 전원 수비에 가담했다. 전반 볼 점유율은 29%-71%로 크게 뒤졌지만, 슈팅은 6개(유효 2개)만 내줬다. 6개 중 3개 도 수비가 걷어냈다.

    전반 18분 찬스를 놓쳤다. 정우영의 프리킥을 마누엘 노이어가 잡으려다 놓쳤고, 손흥민이 달려들었다. 하지만 공이 손흥민의 발에 닿기 전 노이어가 쳐냈다. 전반 24분 헤딩 경합 후 흐른 공을 때린 손흥민의 슈팅도 골문을 넘어갔고, 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슈팅도 빗나갔다.

    왼쪽 측면이 흔들렸지만, 페널티 박스 안에서 수비는 침착했다. 전반 39분 수비가 우왕좌왕하면서 요나스 헥토르에게 찬스를 내줬지만, 조현우가 헥토르의 슈팅을 가슴으로 품었다.

    독일의 공세는 후반 더 거세졌다.

    하지만 한국 수비진도 육탄 방어로 독일 공격을 막았다. 후반 2분 레온 고레츠카의 헤딩을 조현우가 선방했고, 후반 4분과 6분 토니 크로스, 티모 베르너의 연속 슈팅은 모두 골문을 외면했다.

    양팀 감독은 분위기 반전을 위해 교체카드를 하나 둘 꺼내들었다. 먼저 후반 56분 구자철이 상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쓰러지자 신태용 감독은 곧바로 황희찬(레드불 잘츠부르크)을 손흥민 옆에 세웠다.

    독일도 움직였다. 후반 13분 사미 케디라 대신 마리오 고메즈를, 후반 17분 고레츠카 대신 토마스 뮐러를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신태용 감독은 후반 24분 문선민을 빼고 주세종(아산)을 투입했다. 포메이션도 변화가 생겼다. 장현수, 정우영이 더블 볼란테로 서고, 황희찬이 왼쪽으로 이동했다. 주세종은 공격형 미드필더. 4-2-3-1 포메이션이었다.

    독일의 파상공세 속에 한국도 역습을 펼쳤다. 손흥민에게 공이 날아갔지만, 골키퍼 노이어의 빠른 판단에 막혔다. 후반 33분에는 수비수 사이로 때린 손흥민의 슈팅이 아쉽게 빗나갔다.

    신태용 감독은 독일의 공세를 막기 위해 마지막 교체 카드를 썼다. 후반에 투입된 황희찬을 빼고 후반 33분 고요한(서울)을 넣었다. 이후 독일의 공격을 골키퍼 조현우와 수비수들이 온 몸으로 막아냈다.

    후반 추가시간 혼전 상황. 김영권이 골문을 열었다. 부심의 오프사이드 선언 후 무효가 선언됐지만, 강력한 항의와 함께 VAR(비디오판독)에 들어갔다. 주심은 그라운드로 달려오면서 한국의 골을 선언했다.

    다급해진 독일은 골키퍼 노이어까지 공격에 가담했다. 하지만 주세종이 노이어의 공을 빼앗은 뒤 롱패스를 날렸고, 손흥민이 쇄도해 빈 골문에 공을 밀어넣었다. 최강 독일의 자존심을 꺾은 승리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