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스위스가 이겼다! E조도 ‘오리무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스위스가 이겼다! E조도 ‘오리무중’

    뉴스듣기

    브라질과 세르비아까지 3개국이 16강 경쟁

    '알프스 메시' 새키리는 세르비아와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2차전에서 후반 45분 결승골을 꽂으며 스위스의 16강 진출 희망을 살렸다.(사진=노컷뉴스/gettyimages)
    E조의 16강 경쟁은 그야말로 ‘오리무중’이다.

    스위스는 23일(한국시각) 러시아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르비아와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E조 2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스위스는 1승1무가 되며 브라질과 승점 4점으로 동률을 이뤘다. 브라질이 골 득실에서 앞서며 스위스를 제치고 조 1위에 올랐다. 하지만 세르비아(1승1패.승점3)가 승점 1점차로 추격하는 만큼 조별예선 3차전까지 끝을 알 수 없는 치열한 순위 경쟁을 펼치게 됐다.

    3골이 터진 이 경기에서 선제골은 스위스가 아닌 세르비아의 몫이었다. 경기 시작 5분 만에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뉴캐슬)의 선제골이 터지며 쉬운 경기를 예고했다. 세르비아는 전반 내내 팽팽한 승부에도 1골의 우위를 지키며 유리한 상황을 이어갔다.

    스위스는 후반 7분 그라니트 자카(아스널)의 엄청난 중거리포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역습 상황에서 세르단 샤키리(스토크시티)가 때린 강력한 슈팅이 수비수의 육탄 방어에 맞고 흐른 공을 후방에서 달려든 자카가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강력한 왼발 중거리 슛으로 마무리했다.

    동점골 이후 두 팀은 공방전을 이어가며 승리를 노렸지만 좀처럼 골이 터지지 않았다. 결국 후반 45분이 되고 나서야 스위스가 역습 상황에서 샤키리가 해결사로 나섰다. 샤키리는 단독 돌파에 이어 결승골을 꽂아 스위스에 귀중한 승리와 함께 16강 진출을 향한 희망을 선물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