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손흥민·문선민 골' 신태용호, 온두라스 꺾고 기분 좋은 출발

뉴스듣기


축구

    '손흥민·문선민 골' 신태용호, 온두라스 꺾고 기분 좋은 출발

    뉴스듣기
    첫 골의 주인공 손흥민. (대구=박종민 기자)

     

    100% 전력은 아니었다. 하지만 신태용호가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을 향해 기분 좋게 출발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8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온두라스와 평가전에서 손흥민(토트넘 핫스퍼)과 문선민(인천)의 연속 골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신태용 감독은 '가상의 멕시코' 온두라스를 상대로 플랜A 4-4-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온두라스는 북중미 예선에서 멕시코에 유일한 패배를 떠안긴 팀.

    손흥민과 황희찬(레드불 잘츠부르크)이 투톱으로 나섰고, 좌우 측면에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이청용(크리스탈 팰리스)이 섰다. 중원은 정우영(빗셀 고베), 주세종(아산)이 책임졌다. 홍철(상주),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정승현(사간도스), 고요한(서울)이 포백으로 출전했고,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대구)가 꼈다.

    주축 선수들의 연이은 부상으로 멤버가 확 달라진 만큼 호흡이 매끄럽지 못했다. 여러 기회에서 한 방이 터지지 않았고, 수비는 다소 우왕좌왕했다.

    신태용호가 잘 풀릴 때 나온 색깔이 전혀 보이지 않았다.

    전반 17분 이승우가 돌파 후 슈팅을 날렸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이어 전반 20분 손흥민의 감각적인 로빙슛도 골문을 외면했다. 전반 43분 이승우가 때린 슛 역시 골문으로 향하지 못했다.

    신태용 감독은 후반 10분 교체를 통해 활로를 찾았다. 몸이 무거웠던 이청용 대신 문선민을, 홍철 대신 김민우(상주)를 투입했다. 이승우가 오른쪽으로 자리를 옮겼고, 문선민이 왼쪽에 자리했다.

    A매치 데뷔전에서 골을 넣은 문선민. (대구=박종민 기자)

     

    침묵을 깬 것은 처음 주장 완장을 찬 손흥민이었다.

    후반 15분 이승우의 패스를 손흥민이 마무리했다. 침착하게 공을 떨군 뒤 왼발로 온두라스 골문을 활짝 열었다. 골키퍼가 몸을 날렸지만, 손흥민의 슈팅은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수비는 여전히 불안했다. 후반 24분 정승현이 골문으로 달려들어가는 온두라스 공격수를 놓쳤다. 골키퍼 조현우가 달려나와 공을 잡았지만, 아찔한 순간이었다. 신태용 감독은 후반 24분 정승현을 빼고 오반석(제주)을 투입했다.

    후반 10분 교체 투입돼 A매치 데뷔전을 치른 문선민의 골도 터졌다. 문선민은 후반 28분 황희찬의 땅볼 크로스를 골문 앞에서 받은 뒤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왼발로 마무리했다. A매치 데뷔 18분 만에 터진 골이었다.

    2-0으로 앞선 신태용 감독은 후반 32분 손흥민 대신 김신욱(전북), 고요한 대신 이용(전북)을 그라운드로 내보냈다. 손흥민은 주장 완장을 김영권에게 넘겨주고, 관중들의 환호와 함께 벤치로 물러났다.

    신태용 감독은 후반 39분 이승우를 불러들이고 박주호(울산)를 집어넣으면서 마지막까지 테스트를 했다. 결국 경기는 2-0 승리로 끝났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