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 금남로서 5·18 38주년 전야제 열려(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광주 금남로서 5·18 38주년 전야제 열려(종합)

    뉴스듣기

    주최 측 추산 1만여 명 모여…80년 5월 광주와 마주해

    1980년 5월 광주를 재현한 5·18 광주 민주화운동 38주년 전야행사가 17일 밤 금남로 일대에서 펼쳐졌다.

    전야제는 80년 5월 당시 민주수호 범시민 궐기대회와 계엄군의 탄압 등을 거리극으로 표현하며 시작됐다.

    38주년 5·18 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는 이날 광주 동구 금남로 일대에서 '보아라 오월의 진실, 불어라 평화의 바람'이라는 주제로 전야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주최 측 추산 1만여 명의 시민들이 참석했다.

    행사위는 38년 광주 모습처럼 옛 전남도청 앞 분수대가 그려진 걸개를 설치하고 금남로 육교 모양의 '민주의 문'을 설치했다.

    전야제 본 행사는 밤 7시 금남로 전일빌딩 앞에서 '모두의 오월', '보아라 오월의 진실', '불어라 평화의 바람'이라는 주제로 나눠 3부에 걸쳐 진행됐다.

    1부에서는 시민군 분장을 한 200여 명의 시민 배우들이 80년 5월 광주의 10일간의 항쟁을 거리극으로 표현했다.

    죽은 자와 산 자를 잇는 퍼포먼스도 펼쳐졌다. 메인 무대 앞에는 5·18 희생자들이 안장된 옛 망월묘역을 형상화하며 100여 개의 봉분을 만들어지기도 했다.

    2부에서는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라는 시민들과 정치인들의 요구가 이어졌으며 '전두환 물러가라', '진상규명' 등의 대형 현수막이 내걸렸다.

    5·18 당시 가두방송을 했던 차명숙 씨는 무대에 올라 "518 특별법을 만들어 5·18를 사실 그대로 기록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3부에서는 평화를 주제로 한 공연이 이어졌다. 전야제는 5·18과 세월호 참사, 제주 4·3 항쟁 등을 형상화한 5개의 대형 풍선을 관객들이 앞뒤로 전달하는 퍼포먼스로 마무리됐다.

    정찬일 전야제 총감독은 "38년이 지난 지금도 아직 5·18 진실이 모두 드러나지 않았다"며 "이번 전야제에서는 관객들에게 5·18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함께 생각해보는 기회를 만들고 싶었다"고 했다.

    한편 전야제에 앞서 진행된 사전행사는 차량이 통제된 금남로 1가에서 금남로 공원 사이에서 진행됐다.

    주먹밥 나눔, 오월 광주에서 보내는 안부, 광주의 오월을 걷자 등 시민들에 체험할 수 있는 부스 25개가 설치돼 시민난장이 열렸다.

    이어 유동사거리부터 전일빌딩 앞까지 민주평화대행진이 진행됐다. 행진에 참여한 시민들이 '발포책임자를 처벌하라', '5·18 정신 헌법으로 계승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민주의 문을 통과하자 전야제 본행사가 시작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