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서인, 라돈침대 조롱했다가 패러디 '저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윤서인, 라돈침대 조롱했다가 패러디 '저격'

    뉴스듣기

    (사진=윤서인 페이스북 캡처)
    극우 성향의 웹툰작가 윤서인씨가 라돈침대 피해자들에게 "양심없다"며 일침을 날렸다가 되려 과거 '벤츠 리콜' 피해자측 입장에서 인터뷰를 했던 영상이 공개돼 망신을 당했다.

    윤서인씨는 지난 13일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라돈침대 피해자들 특징"이라며 "갑자기 자신의 침대 들춰보고 상표가 뉴스 속 라돈침대인 순간 뿌듯하게 당첨된 느낌+혹시 보상금이라도 몇 푼 생기려나 피해자 모임 카페들 기웃거리면서 두근두근 설렘"이라고 조롱했다.

    이어 그는 "침소봉대 과장 보도는 온몸이 부들부들 떨릴 정도로 엄청 잘 보이는데 정확한 재조사 및 정정보도는 잘 안보임"이라며 "저렇게 생난리를 치다가 딱 한달만 지나도 '라돈 침대? 아 맞다! 그거 어떻게 됐지?' 이렇게 됨. 지력도 없고 양심도 없는데 끈기도 없음"이라고 비난을 이어갔다.

    심지어 윤 씨는 "평소에도 광우병, 메르스, 일본 방사능, 세월호 음모론…등등 뉴스와 인터넷의 수 많은 허위과장 거짓말들에 죽어라고 낚이면서 살아왔음"이라며 자신의 견해와 달랐던 다른 뉴스들까지 함께 싸잡아 폄하했다.

    그러나 이를 보다 못한 어느 한 네티즌이 같은날 저녁 댓글로 윤서인씨가 인터뷰를 했던 뉴스 사진과 함께 "벤츠 결함 피해자들 특징"이라는 패러디 글을 올려 윤 씨의 주장을 날카롭게 풍자했다.

    그는 "갑자기 자기 차 모델명을 들춰보고 맞는 순간 뿌듯하게 당첨된 느낌+혹시 보상금이라도 몇푼 생기려나 피해자 모임 카페들 기웃거리면서 두근두근 설렘"이라며 "부랴부랴 벤츠 리콜 인터뷰"라며 윤서인씨가 실제 뉴스에 나와 벤츠 차량 피해자 측 입장에서 인터뷰한 장면을 들춰냈다.

    윤서인 씨가 벤츠 차량 소유자로 '벤츠 리콜'에 대한 인터뷰를 하는 장면 (사진=MBC뉴스 화면 캡처)
    해당 뉴스를 보면 벤츠 차량 소유자로 소개 된 윤 씨가 "벤츠라고 그래서 큰돈 주고 산건데, 또 리콜 기사 나오고 공장 또 오가라고 그럴 것 같고...불안한 마음이 자꾸 드는거예요. 이래서 타겠어요?"라고 인터뷰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오늘도 윤적윤(윤서인의 적은 윤서인)", "오늘도 이분은 자기자신과 치열한 싸움을 벌이시네요"라고 댓글을 다며 비웃었다.

    한편 윤서인 씨가 출연했던 벤츠 리콜 뉴스는 지난해 8월에 보도됐을 당시, 윤 씨와 함께 나왔던 벤츠 차량은 리콜 대상이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져 '오보' 논란이 일었었다.

    [해당 '벤츠 리콜' 뉴스 보기]

    MBC 기자협회는 지난해 9월 특보를 통해 "기사에 등장한 벤츠 차량은 실제 리콜대상이 아닌 차종으로 확인된 명백한 오보"라며 "선루프의 종류, 엔진룸의 덮개, 차량 내부 LCD패널 개수 등을 확인한 결과 리콜과는 상관없는 모델임이 99.9% 확실하다"고 입장을 낸 바 있다.

    해당 뉴스를 보도한 기자는 MBC 김세의 기자로 자신이 평소 알고지내던 윤 씨를 출연시키면서 ' 지인 인터뷰'로 논란이 되기도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