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병호 前국정원장 "朴, 매달 5천만원 지원해 달라 지시"

뉴스듣기


법조

    이병호 前국정원장 "朴, 매달 5천만원 지원해 달라 지시"

    뉴스듣기

    "대통령 '5천만원' 명시한 전화는 팩트"

    이병호 전 국정원장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장에게 직접 "매달 5000만원을 지원해 달라"고 지시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병호 전 국정원장은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증언했다.

    이 전 원장 증언에 따르면, 2016년 6월쯤 박 전 대통령은 "대통령 비서실에 업무 경비로 한 달에 5000만원씩 지원해 달라"고 이 전 원장에게 지시했다.

    검찰이 "박 전 대통령의 자필 진술서에는 '이원종 비서실장이 경비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데 지원해 줄 수 있으면 지원해 달라'고 증인에게 요청했다고 한다"고 묻자. 이 전 원장은 "그렇게 썼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 전 원장은 한숨을 쉬며 "저는 그렇게 안 들었다. 제가 받은 지시는 업무 경비로 5000만원을 주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병기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사임할 무렵인 2016년 5월쯤 박 전 대통령은 이 전 원장에게 전화를 걸어 "그간 국정원에서 지원되던 자금을 계속 지원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전 원장은 "대통령이 어떤 취지에서 전화를 했는지 모르지만, 단지 그런 전화가 있었다는 건 팩트(fact‧사실)이라고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이 전 원장은 국장원 특활비를 박 전 대통령에게 '뇌물'로 건넸다는 검찰의 공소사실에 대해 "대통령이 국가안보를 운영하는데 있어서 자금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특수하게 국정원 특활비를 지원하는 것은 법적 잣대로만 '옳다, 그르다'고만 보기보다 더 큰 차원의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정기적으로 특활비를 상납하는 것에 대해선 "바람직 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모양이 이상하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