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영자, 세월호 화면 논란 '전참시' 이번주 녹화 불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이영자, 세월호 화면 논란 '전참시' 이번주 녹화 불참

    뉴스듣기

    방송인 이영자가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의 이번 주 녹화에 불참한다.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방송인 이영자가 세월호 참사 화면을 부적절하게 사용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녹화에 참여하지 않는다.

    이영자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관계자는 9일 CBS노컷뉴스에 "일단 이번 녹화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안 하겠다고 말한 상태다. 추후(에 어떻게 될지는) 아직 드릴 말씀은 없다"고 밝혔다. 다른 일정은 그대로 소화한다.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에 따르면 이영자는 자신의 어묵 먹방 때 세월호 참사 화면이 쓰인 것을 알지 못했고, 오늘(9일) 논란이 나면서 큰 충격을 받아 녹화 불참을 결정했다.

    지난 3월 시작된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 할 고충을 제보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프로그램이다. 이영자는 세밀하고 실감 나는 맛 묘사로 프로그램의 일등공신으로 꼽히고 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지난 5일 이영자와 매니저의 먹방 장면에 세월호 참사 뉴스 화면을 써 시청자들에게 질타를 받았다.

    이에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은 9일 오전 "해당 화면이 선택되고 모자이크 처리되어 편집된 과정을 엄밀히 조사한 후, 이에 합당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 또한 앞으로 자료 영상은 더욱 철저히 검증하여 사용하겠다"면서 "세월호 피해자 가족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후, MBC는 공식입장을 내어 "다시 한번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MBC 최승호 사장 역시 "저는 이 사건을 보고받은 뒤 유경근 4.16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님께 직접 사과하고 철저한 조사를 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조사 결과가 나오면 제가 직접 찾아뵙고 다시 한번 사과드릴 예정이다.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과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