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경수-드루킹 텔레그램 감춘 '경찰의 거짓말'

뉴스듣기


사건/사고

    김경수-드루킹 텔레그램 감춘 '경찰의 거짓말'

    뉴스듣기

    '국정원 댓글사건' 이어 또 신뢰위기…특검요구 거세질 듯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지난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창원기자

     

    필명 '드루킹' 김모(48)씨의 댓글 여론조작 의혹을 수사중인 경찰이, 김씨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주고받은 메시지에 관해 거짓말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서울지방경찰청은 "김 의원이 2016년 11월부터 지난달까지 드루킹 김씨에게 모두 14건의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냈다"며 "이 가운데 10건이 기사 링크(URL)이었다"고 밝혔다.

    이는 관련 언론 보도 직후에 나온 반응으로, 앞서 김씨가 대부분 일방적으로 김 의원에게 메시지를 보냈다던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의 설명과는 배치된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장 청장실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만나 답변을 하고 있다. 윤창원기자

     

    경찰은 "김 의원은 김씨에게 받은 텔레그램 비밀대화방 메시지를 단 한 건도 확인하지 않았고, 일반대화방은 간혹 '고맙다'는 의례적인 표현만 남겼다"고 했었다.

    경찰은 당시 간담회에서 피의자들로부터 압수한 휴대전화 분석이 초기단계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유독 김 의원이 이번 사건의 핵심에서 벗어나 있다는 근거들을 잇달아 내놨었다.

    하지만 반대로 김 의원 쪽에서 김씨에게 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확인되면서, 이 청장의 설명은 수사도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여당 핵심 실세의원을 감싼 모양새가 됐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보안상의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런 해명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다시 한번 신뢰의 위기를 맞게 됐다. 경찰은 18대 대선을 앞둔 2012년 국가정보원 댓글사건 때 '정부·여당 봐주기 수사'라는 비판을 받았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의원총회를 마치고 ‘드루킹 댓글 공작’ 관련 수사 항의 방문을 해 이주민 청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윤창원기자

     

    19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항의 방문을 받은 이주민 청장은 "경찰은 어떤 사실을 숨길 수 있는 조직이 아니다"며 "이미 국정원 댓글사건 학습효과도 있다"고 지난 과오를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일단 경찰의 김 의원 소환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경찰 수사가 신뢰를 잃으면서 야권의 특검 요구도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