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구 지하철 추모 경적…"15년 전 그날의 아픔을 기억하며"

뉴스듣기


대구

    대구 지하철 추모 경적…"15년 전 그날의 아픔을 기억하며"

    뉴스듣기
    18일 대구도시철도공사에서 열린 2·18 대구지하철 화재참사 15기 추모식에서 한 유족이 헌화를 하며 참아온 울음을 터트렸다. (사진=대구시 제공)

     

    "오늘은 2003년 2월 18일 9시 53분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가 발생한 지 15주기가 되는 날입니다. 승객 여러분께서도 그날의 아픔을 기억하며 희생자를 추모하는 마음에 동참해 주시기 바랍니다."

    18일 오전 9시 53분.

    대구 지하철 1·2호선 전동차에 추모 안내 방송이 일제히 울려 퍼졌다.

    15년 전 지하철 방화로 192명의 생명을 앗아간 화재 참사가 발생한 바로 그 시각이다.

    때마침 사고 발생 장소인 중앙로역에 진입한 열차들은 5초간 경적을 울려 추모를 알렸다.

    대구도시철도공사에서는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15주기 추모식이 열렸다.

    지난 2016년 출범한 2·18 안전문화재단 주최로 열린 이날 추모식엔 유가족을 비롯해 권영진 대구시장, 류규하 대구시의장 등이 참석해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이들은 고인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우리 손으로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김태일 2·18 안전문화재단 이사장은 "이 희생이 우리 지역 사회와 대한민국에 어떻게 기억되는가 우리 스스로 돌아봐야 한다"며 "안전한 세상을 향해 나아가는 데 2·18 참사의 기억이 도움이 되는 것이 유가족의 간절한 소망"이라고 강조했다.

    2·18 안전문화재단 관계자와 권영진 대구시장 등이 대구지하철 화재참사 15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묵념하고 있다. (사진=대구시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은 추도사에서 올해 제천과 밀양에서 발생한 화재 참사를 언급하며 시민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다짐했다.

    권 시장은 "다수가 또다시 희생된 제천, 밀양 화재 참사는 결코 남의 일이 아니었기에 우리 모두 가슴을 치며 안타까워했다"며 "철저한 점검과 대비로 재난을 예방하고 신속하게 대처할하는 재난 대응 체제를 만들겠다" 밝혔다.

    유족 대표 황순오 씨는 "최근 잇따른 대형 사고 소식을 들으며 왜 이런 일이 반복되는지 동병상련의 심정을 느낀다"며 "안전 불감증 사회에 경각심을 일깨우는 것이 살아남은 우리들의 몫"이라고 말했다.

    101명이 목숨을 잃은 상인동 도시가스 폭발 참사의 유족 회장도 이날 추모식에 참석해 유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이날 추모식에선 추모시 낭송과 추모 공연에 이어 처음으로 감사패 전달식이 마련됐다.

    DNA 감식으로 실종자 찾기에 힘쓴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정낙은 박사, 사고 현장을 영상으로 기록해 참사 원인과 부실한 지하철 관리 실태를 고발한 현종문 영화감독, 정학 대구시민사회단체 대표(참길회 고문) 등 3명이 감사패를 받았다.

    또 이날 유족들은 수목장과 추모공원 조성 이면합의와 관련해 대구시가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윤석기 유족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유족의 눈물을 닦아주고 싶다면 그동안 유족에게 덧씌운 불법 암매장꾼이라는 오명을 벗게 해야 한다"며 "대구시가 오는 20일까지 답변을 내놓지 않으면 단식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15주기에 맞춘 대구시민안전주간(2.14~2.20) 동안 시민 안전 의식을 일깨우는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이날 오후 7시 대구콘서트하우스 챔버홀에서 '대구시민이 만드는 추모음악회'가 열린다.

    오는 20일까지 중앙로역 기억공간에 재난안전포스터 전시와 아울러 시민추모의 벽이 설치되고 오는 20일 반월당역에서 국가안전대진단 관련 안전문화캠페인이 펼쳐진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