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시 "월세 지원 노숙자 82%, 노숙 탈출"

뉴스듣기


사회 일반

    서울시 "월세 지원 노숙자 82%, 노숙 탈출"

    뉴스듣기

     

    지난해 서울시의 임시주거 지원을 받은 노숙인 대다수가 노숙생활을 벗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난해 노숙인과 노숙위기에 처한 1,045명에게 월세 등을 지원했다. 시는 이 중 82%인 861명이 지원 기간이 끝난 후에도 안정적 생활을 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이들 가운데 239명에게 공공과 민간 일자리를 제공했고, 취업이 어려운 276명에게는 기초생활수급 자격 취득하도록 도왔다. 월세 지원과 함께 관리자들을 투입해 노숙인의 주민등록 복원을 돕고 생활용품도 지원했다.

    서울시는 2011년부터 거리 노숙인과 노숙 위기 계층에게 매달 25만 원가량의 월세를 최대 6개월 동안 지원하고 있다. 단체 생활 부적응 등으로 시설입소가 어렵거나 여성노숙인 등 응급 지원이 필요한 노숙인 등이 대상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