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종교

    대림절 '평화'의 촛불 불 밝혀

    뉴스듣기

    교회협, 세계교회와 함께 대림절 촛불 기도회 개최..9일까지 이어져

    [앵커]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이 계속된 올해, 예수 그리스도의 평화가 간절하기만 한데요. 주일이었던 어제(지난 3일에는) 광화문 광장에서는 평화를 염원하는 그리스도인들이 대림절의 시작을 알리는 촛불기도회를 개최했습니다. 천수연 기잡니다.

    [기자]
    평화의 왕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를 기다리는 대림절, 그 첫날 그리스도인들이 촛불을 밝혔습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발사 실험 속에 전쟁의 위협이 고조된 올 한해였던 만큼, 그리스도인들은 온 세상에 예수의 참 평화가 임하길 간구했습니다.

    [양재섭 장로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화해통일위원회]
    "지구상의 모든 나라들이 한반도를 비롯하여 전 세계 비핵화를 실현하고 군대와 무기를 줄이면서 평화를 향해 행진하는 복을 저희들에게 내려 주십시오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세계교회협의회가 대림절 첫째 주간을 한반도 평화를 밝히는 기도주간으로 정하고 대림절 촛불기도회를 개최했습니다.

    설교를 전한 나핵집 목사는 1년 전 광화문 광장을 가득 메운 시민들의 촛불이 우리사회의 평화적 혁명을 이뤄낸 것을 언급하면서 평화를 염원하는 촛불의 기도가 한반도의 분단체제를 극복할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나핵집 목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화해통일위원장]
    "이 평화를 염원하는 촛불은 이제 분단체제를 넘어서 세계 교회와 함께 이 땅에 평화의 씨를 뿌리게 될 것입니다. 우리가 걸어가는 이 기도의 여정 속에 평화의 왕으로 오신 우리 주님께서 우리와 동행하실 줄 믿습니다. "

    기도회에 참석한 그리스도인들은 전 세계교회가 함께 드리는 기도문을 통해 전쟁의 공포 속에 놓인 한반도에 주님의 생명과 희망의 빛이 비추길 기도했습니다.

    [세계교회와 함께 드리는 기도]
    "생명의 근원이 되시고 우리의 위로자와 구원자 되시는 주님, 한반도와 전 세계 모든 백성들에게 평화를 주소서. 하나님, 우리 모두가 주님이 주신 생명과 희망을 함께 나눌 수 있도록 하소서."

    촛불기도회 참가자들은 또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호소문을 발표하고 미국과 유엔, 북한에 대화를 위한 노력을 촉구했습니다. 우리 정부에도 인도주의적 협력을 시행하는 등 남북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세계교회와 함께 하는 대림절 촛불기도회는 오는 9일까지 매일 저녁 6시 30분 광화문 광장에서 교회협의회 회원교단과 단체 주관으로 열립니다. CBS뉴스 천수연입니다.

    [영상 이정우 편집 이승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