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창원시 "2022년까지 노인일자리 4만개 창출"

뉴스듣기


경남

    창원시 "2022년까지 노인일자리 4만개 창출"

    뉴스듣기

    노인 일자리 확대 방안 발표

    안상수 창원시장이 22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노인 일자리 확대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창원시청 제공)

     

    창원시가 노인비전센터 건립 등 노인 일자리 확대 방안을 마련해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안상수 창원시장은 22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2022년까지 노인 일자리 4만개 창출을 목표로 하는 '창원시 노인 일자리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안 시장은 "창원시도 노인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에 있어 선제적 대응이 요구되는 시점이다"며 "향후 5년간 시비 328억 원을 포함한 총 955억 원을 투자해 4만 개의 노인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노인 일자리 4만 개는 공익형 2만 9천650개, 시장형 4천910개, 민간부문 5천440개이다.

    올해 8월 말 기준 전국 만 65세 이상 노인인구 비율은 14.2%이고 창원시는 11.6%이다. 창원시의 연도별 노인 인구 증가 추이는 전국보다 빠른 추세이다.

    창원시 노인 일자리 확대 방안은 노인 일자리 지원 정책시스템 강화, 공익형 노인일자리 확대, 민간 노인 일자리 창출 촉진, 노인 고용촉진 및 인프라 구축 등 4대 전략, 12대 핵심과제로 구성돼 있다.

    창원시는 의창구 동정동 일원에 연면적 395㎡,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의 노인비전센터를 내년에 개소(리모델링)할 예정이다. 어르신 힐링 쉼터, 헬스케어, 일자리 정보 제공, 생산물품 판매·전시 등 다양한 기능을 복합적으로 수행하게 된다.

    또 노인 일자리 전담부서인 '노인정책계'를 신설하고 노인 일자리 운영위원회를 구성 운영해 정책의 전 과정을 포괄적으로 수행하는 한편 정책기능과 전문성도 강화할 방침이다.

    창원노인비전센터 구상도.(자료=창원시청 제공)

     

    공익형 노인 일자리사업을 효율화하기 위해 실적이 저조한 사업단은 유사 사업단과 통폐합하고 창원 방문의 해 은빛 안내 도우미 등 특화형 노인 일자리사업을 신설하며 '1부서 1개 노인 일자리 창출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또 민간부문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노인 고용 우수기업 인증제를 시행하고 공공기관 내 실버카페를 2022년까지 10곳을 신설하며 원-스톱 노인 취업연계시스템, 찾아가는 노인취업 상담소 등 구인·구직 미스매칭 해소사업을 다양화하기로 했다.

    은퇴자에 대해서는 재취업 교육, 노노 IT 서포터즈, 서비스 분야 취업교육 등 실버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안 시장은 "이번 노인 일자리 확대 방안을 통해 2022년 창원시 노인 일자리 규모는 연간 6천500개에서 9천 개로 2천500개가 늘어나고 노인 고용률은 2016년 36.6%에서 2022년 38.5%로 1.9%p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현재 7대 광역시의 평균 노인 고용률이 37.1% 수준임을 감안하면 상당히 높은 수치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