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포항 지진] 포항 시민들 '엑소더스'…트라우마 확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포항 지진] 포항 시민들 '엑소더스'…트라우마 확산

    뉴스듣기

    포항 여진 40차례…시민들 포항 '밖으로'

    흥해실내체육관에 마련된 지진대피소에 시민들이 모여 있다(사진=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에서 관측 사상 두 번째인 규모 5.4의 강력한 지진이 발생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 경주지진에 이어 또 다시 강력한 지진을 겪은 일부 시민들은 포항을 잠시 떠나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규모 5.4의 지진은 지난해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규모다.

    여진도 잇따르고 있다. 강진이 일어난 지 3분 뒤인 2시32분쯤 규모 3.6의 지진이 관측된 것을 시작으로 16일 오전 6시까지 모두 40차례의 여진이 일어났다.

    강력한 지진에다 여진, 그리고 지난해 경주 지진의 악몽까지 더해지면서 시민들은 쉽게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

    영하에 가까운 차가운 날씨에도 시민들은 학교 운동장이나 공원 등에 차를 타고 머물거나 1층 커피숍 등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

    김민영(41·여)씨는 "지진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쉽게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겠다"며 "앞으로의 상황을 보고 집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파트 고층에 사는 시민들은 아예 1층이나 단독주택에 사는 친구나 친척집으로 잠자리를 옮겼고, 극심한 불안감을 호소하며 포항을 잠시 떠나는 시민들도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포항시는 시민들의 안전과 심리적 안정을 위해 흥해실내체육관을 비롯한 415곳에 지진대피소를 마련했다.

    진원지 인근 흥해실내체육관에만 700여명이 넘는 시민이 대피해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진으로 인한 인명과 재산 피해 여부를 철저히 조사해 복구와 추가 여진에 대비한 대책 마련에도 행정력을 총동원하여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