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회찬 "참으로 기괴…朴, 자기 얼굴에 침뱉고 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노회찬 "참으로 기괴…朴, 자기 얼굴에 침뱉고 있다"

    뉴스듣기

    차가운 감방에 영양부족? "동정 여론 일으키려 중증환자 코스프레"

    - “MRI, X레이도 찍었는데 제대로 치료도 못받는다고?”
    - 진짜 인권침해 피해자는 朴의 1/10크기에 갇힌 일반 재소자
    - 朴 국제 법률팀 MH그룹..카다피 아들 석방시킨 곳
    - “朴, 재임기간동안 UN인권위원회 권고사항 한번도 수용안해"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방 송 : FM 98.1 (18:30~19:55)
    ■ 방송일 : 2017년 10월 18일 (수)
    ■ 진 행 : 정관용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교수)
    ■ 출 연 : 노회찬 의원(정의당)
     
    ◇ 정관용> 미국의 CNN이 보도한 내용인데요. 박 전 대통령의 국제법률팀이 UN인권위원회에 제출할 문건을 작성했는데 그 문건을 입수했다. 그 내용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치소에서 심각한 인권침해를 당하고 있다는 내용이라는 것입니다. 얼마 전에 박 전 대통령 황제 수용 생활을 한다고 국감장에서 폭로하셨던 분이죠. 정의당의 노회찬 의원 안녕하세요.
     
    ◆ 노회찬> 안녕하십니까.
     
    ◇ 정관용> CNN이 보도한 내용을 보면 더럽고 차가운 감방에 갇혀 있다, 계속 불을 켜놓아서 계속 잠을 이루지 못한다. 만성질환과 영양부족으로 고통받고 있다,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한다, 이 네 가지인데. 어떻게 보셨어요?
     
    ◆ 노회찬> 전직 대통령이 그 문제를 제기했다는 걸 보고 참 스스로의 얼굴에 침을 뱉는 행위이다, 이렇게 생각을 합니다. 왜냐하면 그 말이 사실이라면 그런 조치가 이행되도록 한 게 본인이지 않습니까? 그 차갑고 더러운 것이 사실이라면 수많은 일반인들이 그 차갑고 더러운 감방생활을 하도록 만든 게 본인이라는 점에서 본인의 책임이 더 문제가 먼저 거론되어야 하는 것이고요. 또 이런 걸 과장해서 지금 뭔가 어떤 중증환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는 게 아닌가. 국제적인, 국내외적인 동정 여론을 불러일으킬 그런 어떤 치밀한 계획 하에 일련의 일들이 진행되고 있지 않나 그런 의혹을 갖고 있습니다. 
     
    ◇ 정관용> 아마도 이 뉴스를 보면 지금 감옥에 갇혀 있는 재소자들이 제일 화가 날 것 같은데 노회찬 의원이 얼마 전에 법무부 자료를 공개하신 것 있죠? 지금 황제 수용 생활이라고 하는 게 어떤 거였죠? 
     
    ◆ 노회찬> 예를 들면 말이죠. 박근혜 대통령이 재임 시절인 2016년에 헌법재판소에서 헌법소원을 낸 사람들 손을 들어줬는데요. 그 얘기는 과밀수용으로 인한 피해입니다. 그다음에 최근 9월에 두 군데의 부산 고등법원을 비롯한 두 군데에서 1. 06제곱미터의 공간에서 수용된 사람들이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를 해서 국가가 졌어요.

     
    ◇ 정관용> 그랬죠.
     
    ◆ 노회찬> 그랬는데 결국 300만 원 배상판결이 내려졌는데 그 면적이 1. 06입니다. 그런데 박근혜 대통령이 현재 수용된 면적이 10. 8이에요. 그러면 그 소송에서 이긴 사람들은 10명이 쓰는 공간을 지금 혼자 쓰고 있어요. 그러면 지금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인권을 걱정해야 할 사람은 본인이 아니고 본인의 10분의 1 면적을 쓰고 있는 일반 국민들 인권을 걱정해야죠. 그게 정상이죠. 아무리 전직 대통령이지만 말입니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

    ◇ 정관용> 면적도 그렇고 시설면에서나 또 변호인 접견, 교도소장 접견.
     
    ◆ 노회찬> 그렇습니다. 변호인 접견을 하루에 두 번 꼴로 했기 때문에 사실상 군대 간 사람이, 군대 간 우리 자식이 하루에 두 번 외출하면 군대 생활 얼마나 편하겠습니까? 그렇게 봐야 되는 거고요. 그다음에 교도소장이 열흘에 한 번 면회를 했어요. 이번 소위 CNN에 보도된 데에 따르면 어디 어디가 아프다고 했는데 열흘에 한 번 교도소장 면회하는 특전은 어떤 수용자도 누리지 못하는 특전이고요. 그리고 벌써 두 번이나 병원 갔다오지 않았습니까? MRI까지 찍을 엑스레이까지 다 찍고 했고 의사들은 별 이상 없다고 했고요. 그다음에 전직 대통령인 만큼 교도소장이 열흘에 한 번씩 접견할 정도로 세심한 관리 하에 있다고 봐야 하기 때문에 지금 인권 침해를 얘기할 정도의 상태는 아니라고 봅니다.
     
    ◇ 정관용> 노회찬 의원도 감방 여러 번 갔다 오셨잖아요.
     
    ◆ 노회찬> 그렇습니다.
     
    ◇ 정관용> 옛날 갔다 오셨던 경험에 비추어 어떠세요?
     
    ◆ 노회찬> 저는 그때 안양교도소에 있을 때는 신문지 두 장 반 크기의 독방에 있었습니다. 거기서 몇 개월 지내고 참 힘들었는데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는 지금 우리나라 전반적으로 교도소의 과밀수용의 문제가 큽니다. 서울구치소 같은 경우에는 1. 58배 과밀수용하고 있고요. 이런 것들이 재소자 인권이 많이 개선되어야 하는데 그건 사실이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인권침해를 얘기할 정도의 시설에 놓여 있는 건 전혀 아니다, 이렇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 정관용> 이 보고서, 이 문건을 작성했다는 주체가 박 전 대통령의 국제법률팀을 맡고 있는 MH그룹이라고 하는데요. 이거 어떤 곳입니까?
     
    ◆ 노회찬> MH그룹은 로펌은 아니고요. 일종의 법률 컨설팅 회사입니다. 그래서 지금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 MH그룹을 통해서 영국의 모 로펌. 로펌에 속해 있는 템플가든 챔버스라는 영국 로펌에 속해 있는 로드니 딕슨이라는 변호사를 고용했어요. 이 변호사는 유명한 사람인데 그동안에 각종 유고 내전, 코소보 내전, 르완다 이런 각종 내전에서 대량 학살한 독재자들을 주로 변호한 사람입니다. 그리고 이 MH그룹도 이런 사람을 통해서 카다피 아들을 석방시킨 그런 전력도 있어요. 아마 그것 때문에 이 사람을 고용한 것 같은데 여기서 지금 이번에 말씀하신 내용을 담은 탄원서를 UN인권이사회에 내겠다는 거거든요. 그래서 여론을 불러일으키겠다는 건데 그 탄원서를 내겠다는 UN인권이사회가 바로 최근까지도.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 기간 내내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 석방하라는 등의 인권권고안을 무수히 냈던 곳입니다. 거기서 낸 인권개선 권고안을 단 한 차례도 박근혜 정부는 수용하지 않았어요. 그런데 자신은 사정을 거기다가 낸다고 하니까 참으로 기괴합니다.
     
    ◇ 정관용> UN인권이사회 이사진들이 좀 이상하겠네요.
     
    ◆ 노회찬> 굉장히 놀랄 것 같습니다.
     
    ◇ 정관용> 이 보고서가 채택되거나 한국 정부에 뭘 권고하거나, 이렇게 이어질까요?
     
    ◆ 노회찬> 글쎄요, 그거는 아마 그렇게 해내겠다고 아마 그 MH그룹이라거나 딕슨 변호사는 자신하면서 지금 활약을 하고 있을 것 같아요. 성공하지 못할 걸로 보입니다.
     
    ◇ 정관용> 오히려 지금 다른 재소자에 비해서 한 10명이 쓰는 방, 6~7명이 쓰는 방 혼자 쓴다, 이런 게 함께 알려지면 동정여론은 커녕 오히려 더 비웃음을 살 수도 있겠네요.
     
    ◆ 노회찬> 그렇습니다. 국제적으로 창피한 얘기입니다.
     
    ◇ 정관용> 여기까지만 듣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노회찬> 감사합니다.
     
    ◇ 정관용> 정의당의 노회찬 의원이었습니다.
     
    [CBS 시사자키 홈페이지 바로 가기]
    [CBS 시사자키 페이스북 페이지 바로 가기]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