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태양 10년 만에 초대형 폭발…주말 통신 대란 올까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IT/과학

    태양 10년 만에 초대형 폭발…주말 통신 대란 올까

    뉴스듣기

    8일부터 스마트폰 등 통신·GPS·송전선로 타격 우려

    NASA 태양 관측 위성 SDO가 관측한 10년 만에 가장 강력한 태양 플레어 (NASA)
    미 항공우주국(NASA)이 7일(현지시간) 태양 표면에서 일어나는 대규모 폭발 현상인 '태양 플레어(solar flare)'를 6일 두 차례 관측했다고 발표했다.

    폭발 규모는 인체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지만 전문가들은 이온화 ​​된 가스(플라즈마)가 8일 지구에 도달하면 통신 및 위성 위치 확인 시스템(GPS) 등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보고 있다. 두 번째 플레어는 실제 수 시간 동안 고주파 라디오 통신을 일부 무력화 시키기도 했다.

    이번 태양 플레어는 태양을 상시 관측하는 NASA의 관측 위성 SDO(Solar Dynamics Observatory)가 포착했다.

    NASA의 우주기상예보센터(SWPC)는 첫 번째 플레어의 에너지가 지구까지 도달해 무선 통신 시스템을 무력화시켰다며 "해가 떠있는 지역에 최대 1시간 동안 정전이 발생하고,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교란시켰다"고 밝혔다.

    카리브해 도미니카공화국의 산토 도밍고에서 미국 플로리다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IRMA)를 추적하는 기상 관측 시스템에도 피해를 끼쳤다.

    이번 태양 플레어는 X 클래스 규모로 지구 크기의 수십 배에 달하는 플라즈마 루프를 가진 태양계에서 가장 큰 폭발이다. 대형 플레어가 발생한 2회 중 두번 째 플레어는 X9.3에 도달해 X선 강도가 평소의 1000배 이상에 달한다.

    태양의 활동은 약 11년 주기로 변동하는데 2008년 12월부터 시작된 사이클에서 현재 약한 시기에 있지만 이번에 관측 된 두 번째 플레어는 2006년 12월 5일에 관측 한 X9.0 이후 10년여 만에 가장 큰 규모의 폭발이다.

    플레어는 태양의 흑점이 많은 태양의 활동 영역에서 주로 발생하며 밝기가 갑자기 증가했다가 수십 분 또는 수 시간 안에 다시 원상태로 돌아간다. 폭발 과정에서 전자기파와 하전 입자의 방출이 증대되는데 이 자기장 에너지가 어떤 원인에 의하여 폭발적으로 해방되면 강한 빛과 전파, X선, 전자, 양성자 등의 플라즈마가 방출된다.

    플레어가 일어난 2~3일 뒤에는 지구에도 그 영향이 나타나 전파 통신 장애 등이 발생한다. 이번 장애는 8일부터 스마트폰을 비롯한 통신·GPS 장애가 예상돼 주의가 요구된다.

    태양 플레어에 의해 방출 된 플라즈마가 지구에 도달하면 지구의 자기장과 상공의 전리층을 교란, 위성 방송이 나오지 않거나 GPS에 오차가 생길 우려가 있다. 일시적인 정전이 일어나는 경우도 있지만, 1989년 캐나다에서 발생한 대규모 정전 사태처럼 피해가 커질 수도 있다.

    방출된 플라즈마는 8일 오후 3시부터 9일 오전 0시경 지구에 도달 할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이 에너지가 지구에 영향을 끼치는 몇일 동안 통신 위성이나 방송 위성 장애, GPS 오차의 증대, 단파 통신 장애, 지자기 변동에 따른 송전선로의 영향 등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플라즈마는 지구에 도달해 자기권과 상호 작용하면서 일부 지역에 오로라 현상이 관측 될 수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