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녹조·악취 진동하는 안동댐…"이런 곳에서 어떻게"

뉴스듣기


사회 일반

    녹조·악취 진동하는 안동댐…"이런 곳에서 어떻게"

    뉴스듣기

    [기획르포:낙동강 상류는 지금] ① 녹조로 뒤덮인 상류, 철새·물고기 '떼죽음'

    1300만 영남권 주민의 최대 식수원인 낙동강이 녹조 등 환경오염으로 신음하고 있다. 특히, 낙동강 상류지역 댐들이 수질 개선 등 제 기능을 하지 못하면서 차리리 없는 게 낫다는 비판도 받고 있다. 안동댐은 철새와 물고기 떼죽음 원인을 놓고 논란을 빚고 있고 수질개선을 위해 건설한 영주댐은 담수 시작과 함께 심각한 녹조와 오폐수로 몸살을 앓고 있다. 임하댐은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댐을 해체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될 정도로 흙탕물 현상이 심각했다. 이에 대구CBS는 이들 댐의 지금의 모습은 어떤지 들여다보는 기획 르포를 마련했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①녹조·악취 진동하는 안동댐…"이런 곳에서 어떻게"
    계속


    ◇ 안동댐 상류…"이걸 어쩌지?"

    백로와 왜가리 서식지 전경(사진=권기수 기자)

     

    안동시 와룡면 오천리 안동댐 상류 백로와 왜가리 서식지.

    멀리 서식지가 눈에 들어오자 흰 빚깔이 선명한 백로와 왜가리 50여 마리가 평화롭게 둥지를 지키고 있다.

    철새 보호를 위해 출입을 자제해 달라는 산 입구 현수막을 지나자마자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왜가리 날개죽지 일부가 눈에 띈다.

    낙동강사랑환경보존회 이태규 회장은 "야생동물이 죽은 왜가리를 뜯어 먹고 남긴 흔적"이라며 "너구리와 야생 고양이는 물론 산돼지들도 죽은 새들을 먹기도 한다"고 귀뜸한다.

    인기척에 놀란 왜가리(사진=권기수 기자)

     

    서식지로 바짝 다가가자 둥지 아래쪽 소나무 가지에 왜가리 한 마리가 지친 듯 힘없이 앉아있다.

    언뜻 봐서도 뼈만 앙상한 모습이다.

    인기척을 느낀 왜가리는 날개짓을 하면서 하늘로 날아오르는가 하더니 이내 땅으로 주저앉아 종종걸음치며 몸을 숨긴다.

    나뭇가지에 걸린 왜가리 사체(사진=권기수 기자)

     

    둥지 쪽을 살피던 중 소나무 나뭇가지에 걸려있는 왜가리 사체가 눈에 들어온다.

    죽은 지 꽤 된 듯 바짝 마른 채 축 늘어진 모습이다.

    이태규 회장은 "나뭇가지에 걸려 아래로 떨어지지 않아 야생동물의 먹잇감이 되지 않은 것 같다"며 "지난 4월 하순부터 새들이 많이 죽기 시작했는데 많은 때는 하루에 10여 마리를 수거했다"고 말한다.

    서식지 아래 안동호 쪽으로 내려가자 토할 정도로 썩은 냄새가 진동한다.

    오염이 심한 호숫가 늪지대(사진=권기수 기자)

     

    검붉은 색깔에다 거품까지 부글부글, 잠시만 서 있어도 머리가 지끈지끈할 정도다.

    녹조띠가 강변은 물론 수십 미터 강 안쪽까지 길게 늘어뜨려져 있다.

    강변을 따라 내려가자 물속뿐만 아니라 뻘 여기저기서 뼈만 남은 잉어 사체가 발견된다.

    겹겹이 쌓인 녹조(사진=권기수 기자)

     

    강변 늪지대를 발로 비비자 마치 녹색 젤리처럼 뻑뻑하다.

    강변은 물론 멀리 보이는 호수 전체가 녹조로 뒤덮여 있다. 언듯 눈으로 보아도 녹조 현상이 심각하다.

    왜가리와 백로 서식지에서 직선거리로 15㎞가량, 그리고 안동댐에서는 30여㎞ 상류쪽인 안동시 도산면 동부리 선착장 부근.

    여기서 조금 떨어진 곳은 지난 7월 초 물고기 수백 마리가 떼죽음을 당한 채 발견된 장소이다.

    이곳 역시 녹조현상이 심각하다.

    강변 쪽으로 내려가자 악취가 코를 찌른다.

    강가에는 죽은 지 오래된 듯 물속에서 퉁퉁부은 큼직한 잉어가 둥둥 떠 있다.

    틈이 갈리진 돌(사진=권기수 기자)

     

    강가에 널려있는 돌 가운데는 푸석하거나 틈이 갈라진 돌이 눈에 띈다.

    수석 수집가이기도 한 이태규 회장은 "돌이 매끈매끈하지 않고 색깔이 붉게 퇴색된 것은 어떤 강한 화학작용을 받은 것이 아닌가 의심이 든다"며 "독극물에 장기간 노출돼 나타난 현상이 아닌지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취재가 끝날 무렵 취재에 동행한 이태규 회장은 "낙동강 곳곳이 이렇게 썩어가고 있다"며 "이런 곳에서 물고기와 새들이 어떻게 살아가겠습니까?" 라고 반문한다.

    해마다 되풀이 되고 있는 안동댐 상류의 철새와 물고기 떼죽음 현장.

    둥지 아래서 힘없이 기자를 물끄러미 바라보던 왜가리의 모습이 눈에 아른거린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