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터뷰] ‘컴백’ JJ프로젝트 “벌써 5년, 저희 많이 달라졌죠?”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가요

    [인터뷰] ‘컴백’ JJ프로젝트 “벌써 5년, 저희 많이 달라졌죠?”

    뉴스듣기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갓세븐의 유닛 JJ프로젝트가 한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다시 팬들 앞에 섰다. JB와 진영으로 구성된 JJ프로젝트는 지난 2012년 5월 데뷔 싱글 ‘바운스(BOUNCE)’을 발표했다. 두 사람은 갓세븐 데뷔 전 이 팀을 결성, 자유분방하고 넘치는 에너지로 무대를 달궜다.

    이들의 컴백은 약 5년 만이다. 데뷔 당시 10대였던 두 사람은 어느덧 20대가 되어 그간의 음악적 고민과 노력의 결과물을 담았다. JB와 진영은 앨범의 전곡 작사 및 작곡 작업에 참여해 새로운 음악을 선보임과 동시에 섬세한 감수성을 표현했다.

    1일 서울 청담동에 있는 한 카페에서 따끈한 새 미니앨범 ‘버스 2(Verse 2)’로 돌아온 JJ프로젝트와 마주했다. JB는 “5년 만에 컴백하게 되어 기쁘다”며 “유닛으로 출격하게 되어 갓세븐 멤버들에게 미안한 마음과 책임감이 동시에 든다. 그만큼 활동을 더욱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진영은 “갓세븐을 대표해서 나온 만큼, 부끄럽지 않도록 준비했다. 많은 걸 보여드릴 테니 기대해달라”고 말을 보탰다.

    진영
    JJ프로젝트는 기분 좋게 출발선을 끊었다. 31일 공개된 ‘버스2’는 태국, 베트남, 싱가포르, 홍콩, 말레이시아 등 해외 12개 지역 아이튠즈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했고, 타이틀곡 ‘내일, 오늘’은 발매 당일 국내 음원 차트인 엠넷닷컴에서, 1일에는 벅스에서 정상에 올랐다.

    이 같은 호성적에 JB는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순위나 결과에 대한 생각보다는 어떻게 더 좋은 앨범을 만들까에 대한 생각이 많았는데, 많은 분이 좋아해주신 것 같아 기쁘다”며 미소 지었다. 진영은 “저희 둘의 생각과 의견이 잘 담겨있는 앨범이라는 것만으로 감사한데, 많은 사람들이 들어주고 사랑해주시는 걸 보고 너무 뿌듯했다”며 “최선을 다하면 사랑해주시는 구나라는 걸 느꼈다. 갓세븐 앨범도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생각이다”라고 거들었다.

    JB
    이번 미니앨범에는 팝, 힙합, 발라드, 얼반 팝, 트로피컬 팝, 소프트 록 등 다채로운 장르의 8곡이 담겼다. 데뷔 싱글 당시 JJ프로젝트가 ‘잘 노는 10대’ 이미지를 표방한 팀이었다면, 이제는 20대 ‘청춘’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음악을 추구하는 팀으로 변모했다.

    진영은 “예전과 같은 재기발랄함은 사라졌다”고 웃으며 “5년이라는 시간 동안, 여러 가지 일을 겪다보니 성격이 많이 바뀌었다. 갓세븐으로 데뷔한 이후 동생인 멤버들도 생겨서 모범을 보여야 한다는 생각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말했다. JB도 “나 역시 진지하게 변했다. 두 명이 있을 때 리더 맡을 때보다 7명을 이끌 때 책임감이 더 많이 생겼다”고 했다.

    타이틀곡 ‘내일, 오늘’은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수장인 박진영과 두 멤버가 함께 작사한 곡으로, 팝, 얼터너티브 록, 힙합 요소가 결합되어 서정적이면서도 밝은 감성을 자아낸다. 무한한 가능성을 지니면서도 동시에 한없이 유약한 청춘들이 삶을 마주하다 겪는 시간과 선택에 대한 고민, 가보지 않은 두 갈래 길 중에 한 곳을 택해야 한다는 고민들을 가사에 실었다.

    JB는 “회사와 콘셉트에 대한 회의를 거쳤다. 데뷔 싱글 ‘바운스’ 때처럼 밝고 에너지 넘치는 곡으로 가야하지 않나 하는 의견도 있었지만, 최종적으로 5년이라는 시간 동안 느낀 고민들에 대해 이야기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진영은 “지금 저희에게 가장 잘 맞는 옷을 입고 나가는 게 좋지 않을까 싶었고, 수록곡 중 가장 대중적인 곡을 타이틀로 내세웠다”고 했다.

    ‘내일, 오늘’ 가사를 완성하는 데 있어 박진영의 도움은 컸다. 진영은 “대표님이 ‘나도 겪었던 고민들이기에 이해할 수 있고,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같다’고 하셨다”며 “워낙 베테랑이시지 않나. 우리가 작업해놓은 노랫말을 더 매끄럽게 수정해주셨고 젊게 사시는 분이라 세대차이도 느껴지지 않았다”며 웃었다.

    ‘버스2’를 대표하는 키워는 결국 ‘성장’이다. 진영은 “5년이라는 시간이 짧아 보이지만, 긴 시간이다. 가수 생활을 하며 미래에 대한 고민이 많았는데 자연스럽게 그런 고민들이 곡들에 고스란히 담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갓세븐은 다른 작가 분들에게 곡을 받았는데, 이번에는 우리가 8곡에 다 참여하고 퍼포먼스와 의상까지 직접 관여했다는 점에서 성장했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진영과 JB는 각자의 솔로 곡 ‘그날’과 ‘페이드 어웨이(Fade Away)’를 CD 음반에서만 만나 볼 수 있는 히든 트랙으로 실으며 앨범 소장 가치를 높였다. 진영은 “저는 잔잔한 발라드, JB 형은 알앤비 곡을 녹음했다”고, JB는 “나머지 6곡과는 또 다른 느낌의 곡들이다. 각자가 하고 싶은 색깔을 담은만큼 듣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속했다.

    두 멤버는 인터뷰 내내 “JJ프로젝트는 갓세븐의 일부이며, JJ프로젝트의 성장은 곧 갓세븐의 성장”임을 강조했다. 진영은 “활동하면서 중간 중간 갓세븐 녹음 일정이 잡혀 있다. 갓세븐의 새 앨범이 빠른 시일 내에 나올 수 있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앨범 수록곡을 모두 들어주셨으면 한다. 저희의 고민을 풀어냈지만, 저희만 했던 고민이 아닐 거라고 생각한다. 듣는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앨범이 되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더 클릭!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