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왜 당대표 하나?" 유시민,추미애 '머리자르기'발언 맹공

뉴스듣기


방송

    "왜 당대표 하나?" 유시민,추미애 '머리자르기'발언 맹공

    뉴스듣기

    박형준도 "추미애, 서울시장 목표로 하는 것"

    13일 방송된 JTBC '썰전' (사진='썰전' 캡처)

     

    '썰전'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국민의당 조작 사태를 '머리 자르기'로 비유한 추미애 대표를 입모아 비판했다.

    13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이 화제로 올랐다. 앞서 추 대표는 지난 6일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 국민의당 제보 조작 사태에 대해 "단독범행이라고 믿는 국민은 거의 없다시피 하지 않느냐"며 "실제로 더 큰 것은 꼬리 자르기가 아니라 머리 자르기"라고 말한 바 있다.

    유 작가는 이준서 국민의당 전 최고위원이 '미필적 고의에 의한 범죄'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추 대표의 발언이 검찰에 가이드라인을 줬다는 비판은 맞지 않는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 얘기는 지난주에 우리가 먼저 했다. 그건 법률가가 아니라도 법에 대한 상식이 요만큼만 있으면 아는 부분이다. 틀린 말이 아니다. 100% 진리는 아니지만"이라고 설명했다.

    유 작가는 추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이 '당대표로서 해서는 안 될 말'이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초선의원이 자기 생각대로 말했다면 몰라도 집권당, 그것도 과반수도 안 되는 당대표의 의무가 뭐냐. 국가를 운영하는 것이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러면 당대표 그만두고 평의원으로 돌아가서 대변인 맡아서 날마다 논평을 하지, 왜 당대표를 해요 솔직히? 당대표의 직분에 어긋나는 발언이라고 본다. 틀렸다고 말하는 게 아니고"라고 전했다.

    박 교수는 "추 대표 발언은 불난집에 기름 부은 꼴이고 울고 싶은데 뺨 때리는 발언"이라며 "이게 사실 누구에게 도움이 될까. 본인(추 대표)은 어떻게 느낄지 모르지만 누구도 행복하지 않은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추 대표 정치경력이 오래된 분인데 뭔가 깊은 뜻이 있지 않을까 해석하기도 한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의 지지를 받아 차기 주자로서의 입지를 굳히기 위한 거다, 내년 서울시장 출마를 목표로 하는 거다 등등"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다 해도 여당 대표로서 국정을 원만하게 이끌고 국정 한 축으로서 기능을 잘하는 것이 본인 미래를 위해서도 좋을 텐데 소수 여당이 야당을 자극하고 반발하게 해서 무엇을 얻을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박 교수는 또한 "국민의당이 머리를 잘랐는지는 모르지만 추 대표가 협치의 머리를 자른 건 분명하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