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한수원 지원금 받은 교수들, 탈핵 반대 주도해도 되나?"

경제정책

    "한수원 지원금 받은 교수들, 탈핵 반대 주도해도 되나?"

    객관성 상실 VS 국가 장래 생각 충정

     

    한수원으로부터 지원금을 받은 대학 단체 소속의 일부 교수가 정부의 탈핵 정책 반대 선언을 주도하거나 언론 기고를 통한 탈원전 반대 여론 조성에 나서 객관성을 잃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무소속 김종훈 의원은 12일 현안질의에서 "탈핵반대 성명을 낸 교수들이 한수원으로부터 수십억원의 연구비용을 지원 받았다"며 "핵발전에 이해관계가 있는 교수들이 객관적으로 발언할 수 있을 지 의문이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탈핵정책에 대해 찬반이 있다. 그들의 의견은 국민들을 겁박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을 설득하는 방향으로 개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이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이번 전문가 탈핵반대 선언을 주도한 주한규 서울대 교수가 대표로 있는 전력연구소 원자력정책센터는 작년 10월 한수원으로부터 20억 원의 지원금을 받았다.

    경희대 미래사회에너지정책연구원도 한수원으로부터 같은 시기 25억 원의 지원금을 받았다.

    이러한 지적에 대해 주한규 교수는 "원자력정책센터는 원자력의 지속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안전성 향상, 사용후핵연료 안전관리, 미래원자로 노형결정에 관한 연구를 한다. 원자력 제대로 알리기도 과제에 포함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성명을 낸 것은 원자력계 이익을 대변한다기 보다는 국가의 장래를 생각하는 충정에서 불이익을 감수하고 행한 것인데, 굉장히 억울하다"고 말했다.

    미래사회에너지정책연구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모 교수도 "한수원으로부터 연구비를 지원 받은 댓가로 원자력을 지지한다고 봐서는 곤란하다. 원자력의 미래를 보고 지지하는 것이다"고 반박했다.

    이 교수는 탈핵반대 교수성명에 서명을 했고, 언론기고를 통해 탈원전 반대 논리를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그는 "교수에게 지급된 연구비를 뇌물처럼 취급해서는 안 된다. 연구비는 정치적 성향과 상관 없이 해댱 연구를 수행하기 위한 비용이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