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세윤 측 "공연 중 적절치 못한 언행, 깊이 반성"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가 화제

    유세윤 측 "공연 중 적절치 못한 언행, 깊이 반성"

    뉴스듣기

    8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SM 타운 라이브 월드 VI 인 서울' 무대에 오른 그룹 UV와 신동(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UV로 활동 중인 방송인 유세윤 측이 콘서트 도중 비속어를 내뱉은 것에 대해 사과했다.

    유세윤은 지난 8일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SM 타운 라이브 월드 VI 인 서울(SMTOWN LIVE WORLD TOUR VI in SEOUL)'에서 팀 동료 뮤지, 그룹 슈퍼주니어 신동과 '메리 미(Marry Me)', '이태원 프리덤' 무대를 꾸몄다.

    이날 유세윤은 '이태원 프리덤'을 부르던 중 관객들에게 두 팔을 'V'자로 펴는 동작을 함께해줄 것을 요청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직접 시범을 보이며 "팔을 이렇게 뻗으면 '병신' 같이 보인다"고 말했고, 공연이 끝난 뒤 SNS상에는 유세윤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일었다.

    이와 관련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10일 입장문을 내고 "유세윤은 오랜만에 '이태원 프리덤' 라이브 공연을 펼치며 흥이 오른 상태였고,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애드립을 하는 과정에서 적절치 못한 언행을 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세윤은 해당 단어가 공석에서는 물론 사석에서도 근절해야 할 시대가 만든 '차별어'라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머리를 숙였다.

    마지막으로 "유세윤은 앞으로 언행을 하는 데 있어 신중함을 더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는 방송인이 될 수 있도록 정진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