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동 음란물 사이트 접속했지?" 신종 랜섬웨어 주의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Tech

    "아동 음란물 사이트 접속했지?" 신종 랜섬웨어 주의보

    뉴스듣기

    매트릭스 랜섬웨어 감염 PC에 나타난 협박문 (사진=하우리 제공)
    음란 사이트를 방문했으니 벌금을 내놓으라는 신종 매트릭스(Matrix) 랜섬웨어가 국내 유포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보안전문업체 하우리는 소프트웨어의 취약점을 파고드는 '선다운' 익스플로잇킷을 이용해 특정 웹사이트를 방문한 사용자의 PC를 감염시켜 데이터를 암호화 하는 매트릭스 랜섬웨어가 국내에도 유포되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사용자도 일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진 매트릭스 랜섬웨어에 감염되면 "이용자의 IP가 아동 음란물 사이트 등에 접속해 미국 연방법을 위반했기 때문에 모든 중요 파일들을 암호화했으니 벌금을 내라"며 "96시간 이후에는 복구가 불가능하며 12시간마다 100달러씩 복구 가격을 올리겠다"는 협박 메시지(랜섬노트)가 뜬다.

    기존 랜섬웨어는 주요 파일을 암호화 하지만 매트릭스 랜섬웨어는 암호화한 파일의 확장자를 변경하지 않는다. 파일이 암호화된 같은 폴더의 경로에 '!WhatHappenedWithMyFiles!.rtf'라는 파일명의 랜섬웨어 감염 노트를 만들어 사용자가 이를 열람하고 비용을 지불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특징이다.

    최상명 하우리 실장은 "협박 메시지는 사실과 무관하게 이용자를 겁주기 위한 의도"라며 "매트릭스 랜섬웨어가 국내에 본격적으로 유입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보안 업계는 백신을 항상 최신으로 업데이트하고 다양한 무료 보안 솔루션을 활용해 랜섬웨어를 예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