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부산

    부산시교육청, 다문화·탈북학생 원스톱 지원 나선다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다문화·탈북학생에 대한 전문적이고 통합적인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다문화교육지원센터가 25일 문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부산시교육청은 이날 오후 부산진구 서면 놀이마루 4층에 마련한 '부산다문화교육지원센터'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지난해 6월 다문화교육지원센터를 구축하기로 하고 청소년복합문화센터인 놀이마루(옛 중앙중학교) 4층 160평을 리모델링해 동아리실, 교육실, 상담실, 자료실 등 9개실을 만들었다.

    부산다문화교육지원센터는 부산에 살고 있는 다문화·탈북학생과 가족에 대한 전문적이고 통합적인 원스톱 교육과 서비스를 제공할 뿐 아니라 다문화가족들의 교류의 장으로 활용된다.

    센터는 다문화·탈북 학생과 학부모들을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 교육공동체 다문화이해 제고를 위한, '다문화이해 교육 프로그램', 다문화사회를 준비하는 '교원·학부모 역량강화 프로그램' 등 3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가운데 맞춤형 프로그램은 중도입국 학생을 위한 '편입학 상담',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집중 교육하는 '도담도담 예비학교', 표준어 발음과 억양을 교정하는 '보이스트레이닝 아카데미', 학생의 이주배경에 따라 외국인 유학생과 함께하는 '글로벌 멘토링' 등을 진행한다.

    또 다문화이해 교육 프로그램은 아시아 각국의 생활과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다문화 인권·체험 교실', 베트남·중국·러시아 등의 언어와 문화를 배우는 '세계언어·문화교실', 다문화가족과 함께하는 ‘인형아 놀자’ 등을 실시한다.

    교원·학부모 역량강화 프로그램으로는 '교육지원 역량강화 과정', '다문화교육지원단 양정과정', '학부모 한글교실', '예비학부모 입학설명회' 등을 운영한다.

    이들 프로그램은 지난 2일 업무협약을 체결한 부산국제교류재단, 부산시내 9개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부산외국어대학교 다문화창의인재양성사업단, 부산하나센터, (사)이주민과 함께, 한슬미술공예협회 등과 운영한다.

    이날 개소식은 김석준 교육감을 비롯한 백종헌 시의회 의장, 시의회 박중목 교육위원회 위원장 등 100여 명의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김 교육감은 이날 축사를 통해 "최근 부산에 다문화학생이 급격히 늘고 있다"며 "부산다문화교육지원센터가 교육기회 평등을 실현하고, 다양성을 존중하며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민주시민을 기르는 부산다문화교육의 1번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지역 초·중·고 다문화학생은 2012년 1997명, 2013년 2474명, 2014년 2770명, 2015년 3394명, 2016년 4248명으로 해마다 크게 늘어나 전체 학생수(34만3646명)의 1.2%을 차지하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