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차 산업, 교육은 코딩과 메이커 그리고 협업하는 괴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대전

    4차 산업, 교육은 코딩과 메이커 그리고 협업하는 괴짜

    뉴스듣기

    [4차 산업, 대체 뭐길래⑧] "스펙은 인공지능 영역…사람 기본에 충실해야"

    제4차 산업혁명이 화두다. 누구도 명쾌한 답을 제시하지는 못하지만 멀지 않은 미래에 급격한 사회 변화를 초래할 것이라는 생각에는 대체로 동의한다. 낯선 개념과 용어, 여기에 당장이라도 4차 산업혁명이 현실이 될 것 같은 일부 호들갑스런 반응들에 당황하고 혼란스러워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기술 발전과는 별도로 4차 산업이 우리 생활에 깊숙이 스며들기 위해서는 경제성부터 윤리와 신뢰, 사회적 합의까지 넘어야 할 산이 많은 게 사실. 4차 산업이 무엇인지,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우리는 무엇을 준비하고 아이들에게는 어떤 교육이 필요한지, CBS가 차분하고 쉽게 짚어봤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4차 산업이란]

    1. 4차 산업 어렵다고?…핵심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2. 4차 산업은 어떻게 서비스 되나…플랫폼 생태계 전쟁

    [기대와 두려움 그리고 선결조건]
    3. 상상은 어떻게 장밋빛 현실이 될까
    4. 자율주행의 딜레마…AI, 믿을 수 있을까
    5. 로봇세? 자본세?…사회적 합의 없이 혁명도 없다

    [무엇을 준비해야 하나]
    6. 일자리 대체? 보완?…사람이 답이다
    7. 저출산 고령화와 4차 산업…어떤 직업 뜰까
    8. 코딩과 메이커 교육 그리고 협업하는 괴짜

    예루살렘 히브리대학 유발 하라리 교수는 저서 <사피엔스(Sapiens)>에서 "지금의 학생들은 학교에서 배운 것을 사회에서 써먹지 못하는 첫 번째 세대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014년 백악관에서 열린 제1회 메이커 페어(Maker Faire)에서 "오늘의 D.I.Y가 내일의 USA"라며 메이크 운동(Make movement)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현대 사회에서 중요시 여겨지는 '스펙'은 앞으로 인공지능의 영역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4차 산업시대를 살아가야 할 우리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 코딩과 3D프린터 그리고 오픈 소스 = 코딩은 컴퓨터 언어로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을 뜻한다. 사물인터넷과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등 4차 산업과 관련된 모든 것의 밑바탕이다.

    영국과 일본 등이 코딩을 정규 교육과정에 편입시켰고 우리나라도 내년부터 전국 초·중·고교의 소프트웨어교육(코딩 교육)을 의무화하고 있다.

    코딩은 3D 프린터의 활용으로 이어진다. 그 동안 비싼 돈을 투자해 시제품을 만들고 제품화하는 과정을 생략한 채 3D 프린터를 통해 각자의 아이디어를 곧바로 현실로 구현하고 인터넷을 통해 세계 곳곳에 판매도 할 수 있다.

    종이와 고무는 물론 플라스틱이나 폴리우레탄, 금속, 세포 등 다양한 소재를 활용할 수 있고, 의학이나 패션, 건축 등 진출 분야도 제한이 없다.

    오픈 소스(Open Source)란 말 그대로 자료를 공개하는 것. 제조 방법이나 회로도, 부품 리스트와 디자인 파일 등을 공개해 더 많은 사람들의 참여와 더 빠른 혁신을 가능케하는 것이 목적이다.

    공개된 소스는 분야를 뛰어넘는 융복합적 분석 등에 활용되고 그 동안 상상하지 못했던 결과물로 이어질 가능성이 더 높다.

    ◈ 메이커(Maker) = 떠오르는 아이디어가 있다면 코딩을 거쳐 3D 프린터로 출력해보고, 다른 사람이 공개한 오픈소스를 참조해 직접 물건을 제작하고 나에게 맞게 제어하는 것. 풀리지 않는 문제는 친구들과 협업해 해결하고 자신의 아이디어도 오픈소스로 공유할 줄 아는 사람.

    상상력과 창의력을 바탕으로 제품을 스스로 구상하고 조립, 개발하는 사람 혹은 단체, 즉 메이커(Maker)에 대한 관심이 크다.

    미국이 주목하는 것도 메이커 경제다. 자신이 필요한 물건이나 제품을 3D 프린터 등을 활용해 직접 만들고 네트워크를 통해 쉽게 판매하면서 경제의 한 축을 이루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오늘의 DIY가 내일의 USA(Today’s D.I.Y. is tomorrow’s made in America)"를 강조한 오바마 전 대통령의 미국 뿐 아니라 주요 선진국들이 이 같은 추세에 발 빠르게 적응해나가고 있다.

    자동차 생산에 오픈 소스와 3D 프린터를 도입한 미국 애리조나의 로컬모터스는 직원이 100여 명에 불과함에도 전 세계 5만여 회원들의 의견을 모아 자동차를 설계하고 '인쇄'하는 방식으로 부품도 가격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었다.

    ◈ 협업하는 괴짜 = 메이커로서의 발전을 위해서는 공유와 협업이 중요하다. 창조경제연구회 이민화 이사장은 '협업하는 괴짜'를 강조한다.

    정동훈 광운대 교수는 기술 발전의 결과물이 아니라 그 결과물을 만들어낼 수 있는 '과정과 능력'으로써 코딩과 데이터, 디자인과 인간에 대한 연구를 강조한다.

    정 교수는 "사물인터넷이나 인공지능,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연결되는 O2O 비즈니스 등은 결과물일 뿐으로, 앞으로의 결과물이 무엇이 될 지는 아무도 모른다"며 "지금의 현상이나 특정 직종만 볼 것이 아니라 사람의 기본기에 충실한 것이 미래를 대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고용정보원 박가열 연구위원은 "재능은 타고 날 수 있지만, 사회적 가치를 바탕으로 재능을 꽃피우는 게 중요하다"며 "일은 왜 해야 하는지, 왜 살아가야 하는지 등 삶의 방향을 알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공지능의 개발은 어디까지 허용할지, 윤리는 어떻게 프로그래밍할지, 일자리 대체는 어디까지 양보할지, 로봇세 등 이익의 재분배는 어떻게 진행할지 등에서는 인간의 감성과 올바른 윤리의식이 중요하다.

    정동훈 교수는 "인공 지능과 로봇의 위협과 일자리 소멸 등 사회적 문제의 발단은 기술이 아닌 기술을 만드는 인간에게 있다"며 "때문에 두려워할 것은 기술이 아니라 인간의 탐욕과 오판"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