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재인 美 트럼프에 "가장 먼저 축하전화 해줘 감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문재인 美 트럼프에 "가장 먼저 축하전화 해줘 감사"

    뉴스듣기

    트럼프 "문 대통령 미국 공식 초청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첫날인 1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굳건한 한미동맹에 기초해 북한 핵문제 등 한반도 안보 위기를 해결하는 데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한반도와 주변 정세의 불확실성이 커져가는 상황에서 한미동맹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통화는 문 대통령이 임기를 시작한 후 처음으로 이뤄진 외국 정상과의 대화로 이날 밤 10시30분부터 서울 홍은동 자택에서 약 30여 분간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인들의 선택에 경의를 표한다"며 직접 당선 축하의 덕담을 건넸다.

    또 "북한 핵문제는 어렵지만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공식 방문도 제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공식 초청하겠다"며 "해외 정상으로서의 충분한 예우를 갖춰 환영하겠다. 우리 두 사람의 대통령 선거 승리를 같이 축하하자"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해외 정상 중 첫 축하 전화를 트럼프 대통령님으로부터 받게 돼 기쁘다"며 "트럼프 대통령 같은 강력한 리더십을 갖춘 지도자와 앞으로 양국의 안정과 번영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답례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미동맹은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이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께서 북한 도발 억제와 핵문제 해결에 대해 여러 안보 사안 중 높은 우선순위를 부여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가장 빠른 시일 내에 특사 대표단을 파견하겠다.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워싱턴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님과 직접 만나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공식 초정에 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미국과의 동맹관계는 단순히 좋은 관계가 아니라 '위대한 동맹 관계'"라며 "문 대통령께서 조기에 미국을 방문해 한미 정상회담을 갖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조만간 한국에 고위 자문단을 보내 문 대통령의 방미 문제를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도 빠른 시일 내에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하길 요청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기대의 뜻을 나타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