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충북 지방의원 대선 '가짜뉴스' 유포 의혹 등 파문 확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주

    충북 지방의원 대선 '가짜뉴스' 유포 의혹 등 파문 확산

    뉴스듣기

    충북지역 일부 지방의원들이 19대 대통령 선거와 관련해 불법 선거운동을 했다는 의혹이 잇따라 불거지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1일 자유한국당 소속 제천시의회 김정문 의장이 문재인 대선후보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가짜뉴스'를 SNS에 퍼날랐다며 충청북도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또 중앙당 차원에서 논평을 내고 문 후보 비방 글의 최초 유포자도 찾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논평에서 "기초의회 의장이 가짜뉴스를 올려 이를 퍼트려 달라고 부탁까지 했다면 명백한 선거법 위반"이라며 "관권 선거와 흑색선전.비방으로 도배된 불법선거가 홍준표 후보의 표를 얻는 방식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정문 의장이 퍼 날랐다는 가짜뉴스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의원 시절 김정일에게 보낸 것인데, 이를 문 후보가 쓴 편지라고 왜곡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은 조직적 관권선거와 흑색선전, 유언비어 유포 의혹의 사실을 밝히고 그에 따른 법적.정치적 책임을 지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김 의장은 "직접 쓴 게 아니라 공유받은 글을 올린 것"이라며 "다른 글을 올리려고 했는데 실수로 잘못 올려 삭제했다"고 해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충청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도내 일부 지방의원들이 군청 각 부서를 방문해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는 의혹이 일자 이에 대해서도 사실 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