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종인 '그림자 접촉'으로 공동정부 준비, 성과낼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김종인 '그림자 접촉'으로 공동정부 준비, 성과낼까

    뉴스듣기

    본인이 직접 연락하며 보안 유지, 새벽부터 밤까지 안가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윤창원 기자/자료사진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참모를 끼지 않고 직접 연락을 취하고 사람을 만나는 것으로 유명하다. 정재계에서 쌓아놓은 넓은 인맥을 바탕으로 본인이 직접 전화를 걸어 만날 사람들을 만난다. 이런 스타일 때문에 그의 일거수일투족은 다른 유명 정치인들에 비해 잘 새나가지 않는 편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를 돕기로 결정하기 전에도 이미 안 후보와 4차례 독대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에는 마지막 호텔 회동만이 알려졌을 뿐 나머지 3차례의 만남은 비밀에 부쳐졌다.

    안 후보의 당선과 집권 이후를 돕기 위해 '개혁공동준비위원회'를 꾸리며 발벗고 나선 김 전 대표는 1일에도 이같은 방식으로 광범위한 접촉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를 만나고 온 한 인사는 "보수와 진보를 아울러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계신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또다른 안 후보 측 선대위 관계자는 "워낙 인맥이 넓은 분이고 구여권 인사들과도 이야기를 터놓고 할 수 있는 스타일이기 때문에 2일이나 3일 쯤에는 어떤 결과물이 나올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사실상 후보단일화는 물 건너간 상황에서 안 후보를 중심으로 중도보수 진영의 세결집을 유도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안 후보로부터 집권 이후 차기 내각 구성에 대한 '틀짜기'의 전권을 위임받은 만큼 이와 관련해서 여러 인사들을 접촉해 일부를 발표할 가능성도 있다.

    이를 위해 김 전 대표는 바른정당은 물론이고 자유한국당의 여러 인사들 및 재계 인맥들과도 활발하게 물밑 접촉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이번주 중반에는 공동정부와 관련한 보다 구체적인 안이 발표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있다.

    김 전 대표는 이른 아침이나, 밤 늦게도 사람을 만나며 소통을 하는 스타일이어서 언제, 어떤 결과물을 내놓을지 사전 예측이 어려운 점도 더 큰 관심을 모으는 이유이다.

    측근인 최명길 의원은 "김 전 대표가 개혁공동정부 출범을 위해 아주 활발하게 물밑 접촉을 하게 될 것이지만 그 과정을 미리 알수는 없다. 성공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알려질 것이니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 스스로도 전날 기자들을 만나 "정치가 가능성 예술이라고 하지 않느냐. 어떤 가능성이 될 것인지 예단해서 말할 수 없다"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어 그의 행보에 세간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