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安 '근로자의날' 전태일 동상 방문일정, '피켓시위'에 돌연 취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安 '근로자의날' 전태일 동상 방문일정, '피켓시위'에 돌연 취소

    • 2017-05-01 13:29
    뉴스듣기

    1일 서울 청계천 전태일 동상 앞에서 열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의 ‘청년 전태일과의 만남’ 을 앞두고 노동자들이 전태일 동상을 에워싸고 있다. 황진환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통령 후보가 1일 '근로자의 날'을 맞아 전태일 열사 동상 옆에서 예정됐던 일정을 돌연 취소했다.

    안 후보의 노동 관련 공약에 불만을 품은 민주노총(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관계자들과 대학생들이 현장에서 피켓 시위에 나서자, 충돌을 피하기 위해 일정을 변경한 것이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11시쯤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 있는 전태일 열사 동상 옆에서 '청년 전태일이 꿈꿨던 참다운 노동의 미래-청년 전태일과의 만남' 일정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10시 30분부터 민주노총 관계자와 대학생 40~50명이 전태일 열사 동상 앞에서 안 후보의 노동 공약에 반발하는 피켓시위에 나섰다.

    한 대학생은 "적폐세력과의 연대를 반대하고, 반값등록금 실현 등을 요청하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안 후보의 노동 공약은 철저히 노동자들을 무시하고 있다. 공공부문 공약에 '직무형 정규직'이라고 돼 있는데, 이것은 언제든 해고할 수 있는 정규직"이라면서 "안 후보는 전태일 열사의 동상 옆에 설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127주년 세계노동절인 1일 오전 서울 청계천 전태일 동상 앞에서 열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의 ‘청년 전태일과의 만남’ 을 앞두고 노동자들이 전태일 동상을 에워싸고 있다. 이들은 안철수 후보가 광화문 일대에서 노동악법 저지를 촉구하며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는 노동자들을 외면했다며 동상 앞을 가로막았다. 황진환기자
    결국 안 후보는 장소를 변경해 영등포구 여의도당사에서 일정을 진행했다.

    안 후보 측은 "현장 상황이 혼잡하고 경찰까지 출동한 상황이었다"며 "만일의 불상사를 피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일정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장에 가지는 못했지만, 해고 노동자들의 절절한 요구 등을 마음에 담아 함께 아파하고 대책을 세워가겠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오전 일정을 마친 뒤 인천으로 이동해 지역 주민들을 만날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