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 "거짓말 자주 한다" 선거 벽보 '상습훼손' 60대 구속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영상] "거짓말 자주 한다" 선거 벽보 '상습훼손' 60대 구속

    뉴스듣기

    대선 선거 벽보·현수막 '수난시대'



    대전 중부경찰서는 선거 현수막과 벽보를 상습적으로 훼손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A(66) 씨를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A 씨는 지난달 18일과 25일 대전 중구 유천동 길가에 있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선거 현수막을 2차례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사흘 뒤인 28일 오후 8시 50분쯤 같은 장소에서 선거 벽보를 훼손하던 중 경찰에 현행범인으로 체포됐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후보자가 TV토론회에서 거짓말을 자주 하고 보기 싫어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선거 현수막과 벽보를 훼손하면 공직선거법 제240조에 따라 2년 이하 징역 또는 400만 원 이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훼손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벽보(사진=대전 유성경찰서 제공)
    지난달 28일에도 문재인 후보의 선거 벽보가 훼손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전 유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전 9시 35분쯤 대전 유성구 진잠동의 한 아파트 후문에 설치된 문 후보의 벽보가 훼손됐다는 행인의 신고가 접수됐다.

    훼손된 문 후보의 선거 벽보. 경찰은 용의자를 쫓고있다.(사진=대전 유성경찰서 제공)
    경찰 관계자는 "문 후보의 사진 중 이 부분에 500원 크기의 구멍이 뚫려 있었다"며 "곧장 선관위에 연락해 긴급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벽보를 훼손한 용의자를 쫓고 있다.

    한편 지난달 30일 현재 대전에서 모두 13건의 벽보 훼손 사례(동구 1건, 중구 2건, 서구 8건, 유성구 1건, 대덕구 1건)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충남에서는 이 기간 모두 11건의 훼손 사례가 신고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