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재인에 축하인사 대신 찬물…바른정당 "친문패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문재인에 축하인사 대신 찬물…바른정당 "친문패권"

    뉴스듣기

    한국당·국민의당, 짧은 축하…바른정당·정의당은 비판, 견제구

    제주 선출대회에서 대선후보로 선출된 문재인 전 대표가 꽃다발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3일 당의 대선후보로 최종 선출된 것에 대해 각당은 엇갈린 반응을 나타냈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의례적이나마 축하 메시지를 보낸 반면, 바른정당은 "친문패권세력이 얼마나 뿌리 깊은지 증명됐다"고 날을 세웠다. 정의당도 "문 후보도 적폐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고 견제구를 날렸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문재인 후보의 확정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짧은 논평을 달았다.

    장진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후보의 당선을 축하하는 한편 "비록 '재인산성'을 넘지는 못했지만, 끝까지 선전한 이재명·안희정 후보께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 국민의당은 내일 대통령 후보를 확정해 문 후보와 선의의 경쟁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도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정준길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내고 "문 후보에게 축하인사를 전한다"면서 "한 달여 남은 기간 동안 국민의 지지를 받고 희망찬 미래를 만드는 선의의 경쟁을 펼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반면 바른정당은 축하인사 없이 바로 공세에 들어갔다. 오신환 대변인은 "친문패권세력이 얼마나 뿌리깊은지 증명됐다. 패권은 과거로의 회귀"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제왕적 문재인 후보를 선출했지만, 제왕적 대통령이 되려는 시도는 국민이 막아낼 것이다. 친박패권에서 친문패권으로 사람만 바꾸는 패권교체는 이번 대선에서 있을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측도 축하의 뜻을 전하면서도 "구조적 적폐에 자유롭지 않다"며 견제구를 던졌다.

    당 선거대책위원회 배진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재인 후보는 '박근혜 사면불가'를 약속하자는 경쟁 후보의 제안을 거부하고, 국민의 뜻에 따라야 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며 "안철수 후보의 '사면 검토' 발언을 비판했지만, 과연 문재인 후보의 입장이 안철수 후보와 얼마나 다른지 의문"이라고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