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희정 "정권교체와 민주당 승리 위해 힘 모으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안희정 "정권교체와 민주당 승리 위해 힘 모으겠다"

    뉴스듣기

    눈시울 붉힌 채 "지지자들의 정성에 감사"

    3일 더불어민주당 수도권, 강원 순회 투표가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안희정 후보가 지지자와 포옹하고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경선에서 최종 2위를 기록하며 경선일정을 마무리한 안희정 충남지사는 "정권교체와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대선 경선이 끝난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승리한 문재인 후보님께 축하의 말씀을 올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지사는 "이재명 후보님, 최성 후보님 모두 고생하셨다. 우리는 재미난 경선을 치렀다"며 "나름대로 후보님들마다 개성이 분명하고, 자기 주장이 분명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저는 제가 겪어본 정당의 경험으로 봤을 때 이번 경선만큼 후보자 자신의 컬러와 소신, 비전으로 분명하게 경쟁을 이뤘던 경험은 많지 않았던 것 같다"며 "이번 경선의 모든 후보들에 대해 같은 동지로서 자부심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승자에게는 축하를, 패자에게는 저를 포함 위로를 보낸다"고 격려했다.

    지지자들의 응원에 눈시울이 붉어진 안 지사는 "함께 했던 지지자들을 위로해야 한다"면서도 "눈시울이 붉어졌다는 건 지지자들의 정성과 그들의 마음의 상심에 대해서 위로하고 싶은 마음에서 눈시울이 붉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들을 위로해야할 의무가 있다"며 "몇 달 동안 헌신적으로 선거운동 참여했던 평범한 시민들이다. 제 입장에서는 그분들 위로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경선 결과 발표 이후 지지자들 앞으로 자리를 옮겨 "우리가 대한민국의 새로운 민주주의, 새로운 정치를 향한 길을 걸었다"며 "이 기간 동안 전국 각지에서 함께 힘을 모아주신 모든 동지 여러분들께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위로하기도 했다.

    이어 "우리가 이 길(타협의 정치)을 끝까지 걸어가도록 하자. 더욱 더 높은 수준의 정치의식을 가지고 민주당과 대한민국 정치를 새롭게 만들어 내는 데 앞으로도 힘 모아달라"고 당부하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면서 인사를 마무리 했다.

    이에 지지자들은 안 지사의 이름을 연호했다. 노란색 상의를 입은 지지자들은 눈물을 흘리며 서로를 껴안으며 '수고했다'고 위로했다.

    응원석 뒤편에서 경선 결과 발표를 지켜보던 안 지사의 부인 민주원 씨에게도 지지자들이 일일이 악수와 포옹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