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근혜사면' 발언 놓고…文 vs 安 거센 신경전

뉴스듣기


국회(정당)

    '박근혜사면' 발언 놓고…文 vs 安 거센 신경전

    뉴스듣기

    안철수 '사면' 관련 발언이 도화선, 민주 총공세, 정의당도 가세, 국민의당 적극 반박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사진=자료사진)

     

    대선 국면이 본격적으로 펼쳐지면 야권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문재인 전 대표와 안철수 전 대표의 샅바 싸움이 본격적으로 벌어지고 있다.

    양측의 신경전은 안철수 전 대표의 박 전 대통령 사면에 관한 입장이 발단이 됐지만 반기문 전 대통령 특사 관련 발언, 문 전 대표 아들 취업특혜 의혹 등이 얹혀졌다.

    여기에 정의당과 심상정 대표도 가세하면서 '보조타이어·폐타이어' 논쟁때보다 훨씬 복잡한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 安 "요구있으면 위원회에서" vs 文측 "재판도 안했는데, 진의 의심스러워"

    안철수 전 대표는 지난달 31일 경기도 하남 신장시장을 방문해 '박 전 대통령 사면을 검토할 여지가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국민요구가 있으면 위원회에서 다룰 내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사면권한을 남용하지 않도록 (사면)위원회를 만들어 국민 뜻을 모으고 투명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문재인 전 대표측 박광온 수석대변인이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논평을 통해 "아직 재판도 시작하지 않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 가능성을 언급해 그 진의가 의심스럽다"고 안 전 대표를 비판했다.

    안철수 전 대표가 이날 오후 SNS에 글을 올려 "사면에 대해 말한 것은 비리 정치인과 경제인에 대한 사면권을 자의적으로 행사하지 않겠다는 공약을 재확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은 재판은 물론이고 기소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면 여부에 대한 논의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덧붙였다.

    ◇ 安 "대세론 무너져 초초한가" vs 文측 "안 후보 최근행보 께름칙한 구석 많아"

    하지만 문재인 캠프 측은 1일에도 공세를 이어갔다. 권혁기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안 전 대표가 사면 가능성을 늦게나마 부인한 것은 다행이라면서도 "안 후보의 최근 행보를 보면 박 전 대통령 사면 언급이 단순히 언론보도 과정에서 와전된 것으로 치부하기엔 꺼림칙한 구석이 많다"고 의혹의 시선을 보냈다.

    권 부대변인은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문 전 대표를 '사사건건' 공격하는 데 대해서도 한마디했다. "입만 열면 막말을 쏟아내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와 벌써부터 호흡이 잘 맞는 듯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와 박지원 대표가 동시에 출격해 문 전 대표를 공격했다.

    안 전 대표는 "아마 대세론이 무너져 초초한가 보다. 정치권에 와서 상대방이 비난을 시작할 때가 내가 잘하고 있다는 증거다. 내가 잘하고 있다는 증거를 보여준 것이다"고 말했다.

    박지원 대표는 문 전 대표가 아들 문제에 대해서 말을 바꾸고 있다며 "이렇게 바꾸는 건 최순실 게이트가 터졌을 때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과 똑같지 않나"고 반문했다.

    민주당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특사로 임명하겠다는 안 전 대표의 발언도 문제 삼았다.

    민주당 정진우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반기문과 황교안으로 옮겨 다니던 갈 곳 잃은 표를 이제는 자신이 흡수해보겠다는 속 보이는 메시지가 '반기문 외교특사'"라며 "대단히 정략적인 발상이고, '새 정치'를 갈망하는 유권자들에 대한 배신"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정의당 심상정 대표 페이스북 캡처)

     

    ◇ 정의당 심상정 "국민을 개.돼지로 보는 발상 vs 모호하기는 마찬가지"

    두 진영 간 가시돋친 설전에 정의당도 뛰어들면서 전선은 확대됐다.

    정의당 대선 후보인 심상정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사면은 국민이 시끄러울 땐 잡아넣었다가, 조용해지면 빼내주자는 말"이라며 "국민들을 개, 돼지로 보는 발상과 뭐가 다르냐"고 안 전 대표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문 전 대표를 향해서도 "'대통령이 되면 이재용 부회장,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않겠다 약속하자'는 같은 당 이재명 후보의 제안을 거부했다"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입장이 모호하기는 매한가지"라고 몰아부쳤다.

    한편 국민의당 손금주 최고위원은 성명을 내고 "안 전 대표를 견제하려고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을 운운하면서 색깔론을 입히고 있다"며 "더 이상 수구패권 공작정치를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그러자 정의당 선대위 박원석 공보단장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박근혜 사면과 관련한 모호한 화법을 비판한 게 어떻게 '색깔론'인가"라며 "아마추어 같은 '아무말 논평'할 거면 나서지 말고 가만히나 계시는 게 낫다"고 쓴소리를 했다.

    ◇ 文 견제구?…文측 "安 상승세 큰 위협 안돼"

    문 전 대표 측과 민주당이 작심한듯 비판의 날을 세운 것은 최근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는 안 전 대표 지지율을 의식한 결과라는 해석도 나온다.

    안 전 대표가 "아마 대세론이 무너져 초초한가 보다...내가 잘하고 있다는 증거를 보여준 것"이라고 한 것은 두 사람 간에 1대1 대결 가능성이 높아지자 민주당과 문 전 대표측이 적극적인 견제에 나선 것이라는 시각을 대변한다고 할 수 있다.

    최근 동아일보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문 전 대표와 안 전 대표 양자 대결에서 문 전 대표와 안 전 대표는 41.7% 대 39.3%의 초박빙 상태로 나타냈다.

    하지만 문재인 캠프 더문캠 관계자들은 일제히 "안 전 대표의 상승세가 큰 위협이 되지는 않는다"고 입을 모은다. 문 전 대표 측의 한 의원은 "양자 대결은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다"며 "만약 안 전 대표가 적폐세력과 연대한다면, 국민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캠프의 다른 관계자도 "안 전 대표가 컨벤션 효과와 안희정 지사의 지지층 이동 등으로 잠시 지지율이 오를 수는 있지만, 일시적인 현상으로 본다"며 "본선에서 큰 위협이 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