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탄도미사일 발사, 주일미군기지 노린 타격훈련"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통일/북한

    北 "탄도미사일 발사, 주일미군기지 노린 타격훈련"

    뉴스듣기

    탄도미사일 발사 모습 (사진=노동신문)
    북한은 지난 6일 탄도 미사일 연쇄 발사가 주일미군기지 타격 훈련이었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7일 주일 미군기지 타격 임무를 맡은 부대가 참가한 가운데 '전략군 화성포병부대'들의 탄도로켓(미사일) 발사 훈련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전날 북한이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을 연쇄 발사한 것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중앙통신은 "이번 탄도로켓 발사 훈련은 전략군 화성포병들의 핵전투부 취급 질서와 신속한 작전 수행 능력을 판정 검열하기 위하여 진행되였다"면서, 훈련에 '유사시 일본 주둔 미제침략군 기지들을 타격할 임무를 맡고 있는 조선인민군 전략군 화성포병부대'들이 참가했다고 밝혔다.

    또 "실전을 방불케 하는 탄도로켓 발사 훈련을 통하여 수중과 지상의 임의의 공간에서 덤벼드는 원수들을 무자비한 핵강타로 가장 정확하고 가장 신속하게, 가장 철저하게 씨도 없이 죽탕쳐버릴 수 있는 최강의 핵공격 무력으로 장성 강화된 조선인민군 전략군 화성포병부대들의 군사적 위력이 남김없이 과시되였다"고 말했다.

    중앙통신은 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현지에서 훈련을 지도했다면서 "언제 실전으로 번져질지 모를 준엄한 정세의 요구에 맞게 고도의 격동태세를 유지"하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또 전략군 전체 장병들이 "미제와 남조선 괴뢰들이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이 행사되는 영역에 단 한 점의 불꽃이라도 날린다면 핵탄두를 만장약한 무적의 화성포로 침략과 도발의 본거지들을 생존 불가능하게 초토화해버리고 조국의 안전과 인민의 행복을 믿음직하게 사수할 결사의 각오"를 다졌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