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직장인 66%, 근무시간 외에도 업무 압박 느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직장인 66%, 근무시간 외에도 업무 압박 느껴"

    뉴스듣기

    업무 강박증 직장인 95%, 강박증이 신체적 질병으로

    (자료=사람인 제공)
    직장인 10명 중 7명은 근무시간 외에도 일에 대한 걱정이나 압박감을 느끼는 '업무 강박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691명을 대상으로 '업무 강박증'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66.4%가 근무시간 외에도 업무 고민 및 압박감에 시달리는 강박증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과장급'이 83.2%로 가장 높았고, 이어 '대리급'(66.9%), '부장급 이상'(65%), '사원급'(61.7%) 순이었다.

    근무시간이 아닐 때에도 업무 강박증에 시달리는 이유로는 '해야 할 일이 많아서'(58.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일을 다 못 끝낼 때가 많아서'(30.1%), '인정 받으려면 어쩔 수 없어서'(25.1%), '성과 달성에 대한 부담이 커서'(24.8%), '상사의 기대에 압박을 느껴서'(20.7%), '상시로 업무대화를 주고 받아서'(19.4%), '직무 특성상 업무시간과 관계 없어서'(18.5%), '일 욕심이 있는 편이라서'(18.5%) 등의 응답이 있었다.

    업무 강박증의 강도는 '약간 예민한 수준'이 49.2%로 가장 많았지만, '걱정할만한 수준'(36.6%)이라는 응답도 적지 않았으며, '매우 심각한 수준'도 14.2%였다.

    이렇게 업무 강박증에 시달리는 직장인 중 무려 95.9%는 강박증이 신체적 질병으로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극심한 피로감'(68.4%,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잦은 분노와 짜증'(53%), '수면장애'(48%), '두통'(41.1%), '의욕상실'(37.7%), '위장장애'(33%), '폭식'(25.7%), '우울증, 공황장애 등 정신질환'(17.7%) 등의 증상이 있었다.

    평소 주말이나 연차 등 휴일에도 집에 업무를 가져가서 처리하는 편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강박증이 있는 직장인의 70.6%가 '그렇다'고 답해, 강박증이 없다는 직장인의 응답 비율(30.6%)보다 2배 이상 높았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