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른정당, 문재인·친박계 '패권세력' 동시 비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바른정당, 문재인·친박계 '패권세력' 동시 비판

    뉴스듣기

    대선 전 '비문·비박 반패권 연대' 구축 포석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바른정당은 6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자유한국당 친박계를 '패권세력'으로 동시 규정하며 비판을 쏟아냈다.

    조기대선이 예상되는 가운데 비문(非文)·비박(非朴) 반패권 연대 형성을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정병국 대표는 이날 최고중진연석회의에 참석해 "문 전 대표는 최근 열린 대선 예비후보 토론회에서 바른정당을 적폐 청산 대상으로 폄훼했다"며 "패권적 정치를 하는 문 전 대표가 남을 적폐대상으로 삼는다는 것은 적반하장"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문 전 대표는 노무현정부의 우병우라는 말까지 나온다"며 "당시 민정수석을 맡아 친인척 비리를 어떻게 관리했기에 대통령이 극단적 선택을 하게 했는지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직격했다.

    김무성 의원도 문 전 대표를 정면 겨냥하며 힘을 실었다. 김 의원은 "패권주의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독약이자 온 국민이 힘을 합쳐 없애야 할 적폐"라며 "친문 패권세력이 다시 대한민국을 불행하게 하고, 미래를 망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바른정당은 탄핵 기각을 외치는 한국당 친박계를 향해서는 원색적인 비난을 퍼부었다.

    특히 앞서 "박근혜 대통령 본인도 비참한 최후를 맞을 것 같다"는 김무성 의원의 말에 "호러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대사를 당 대표까지 지낸 분이 옛 주군에게 쓰니 듣기 민망하다"고 대응한 친박 핵심 윤상현 의원도 도마에 올랐다.

    김 의원은 "주군은 왕을 의미한다. 저는 박 대통령을 여왕으로 모신 적이 없다"며 "제게 박 대통령을 여왕으로 모셔달라는 친박 세력의 강요를 거부하다가 배신자 소리를 듣고 있다"고 맞받았다.

    김성태 사무총장도 "친박 수구세력이 탄핵 기각을 당론으로 채택하겠다고 나섰다"며 "다른 이도 아닌 당원권 정지된 윤 의원이 나섰다고 하니 소가 배꼽을 잡고 웃을 일"이라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또 "박사모를 중심으로 다시 새누리당을 창당한다고 한다"며 "차라리 '순실이 새누리당'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친박 세력을 제외한 한국당 의원들에 대해서는 "당내 친박 수구세력과 결별하고 정의의 편에서 바른 정치를 우리와 함께 해 나가길 기대한다"며 탈당과 바른정당 합류를 촉구하기도 했다.

    한편 김무성 의원은 바른정당 입당을 고심 중인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탈당을 저울질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의원과 관련, "둘 다 결심은 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의원 등 바른정당 연대파는 정 전 총리 영입을 통한 당내 경선 흥행과 함께 한국당 비박계, 김종인 의원을 중심으로 한 제 3지대 비문 세력, 국민의당과의 대선 전 '반문 연대' 구축을 구상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