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간 브리핑] 최순실이 삼성에 펄펄 뛴 이유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조간 브리핑] 최순실이 삼성에 펄펄 뛴 이유는?

    뉴스듣기

    ■ 방송 : 신문으로 보는 세상
    ■ 일시 : 2017년 3월 6일 (07:00~07:30)
    ■ 프로그램 : 이재웅의 아침뉴스
    ■ 출연 : CBS노컷뉴스 김재덕 선임기자


    (사진=자료사진)
    ◇ 대통령 탄핵돼도 검찰수사는 철저해야 85% (한겨레신문)

    한겨레신문이 리서치플러스에 의뢰해 지난 3-4일 실시한 여론조사결과이다.

    박 대통령이 탄핵될 경우 사법처리는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67.8%는 검찰이 철저히 수사하고 요건이 되면 구속해야 한다고 답했고, 17.6%는 수사는 철저히 하되 구속은 안하는게 좋겠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85.4%가 구속여부에 관계없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탄핵되면 수사를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은 9.5%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탄핵돼야 한다는 의견은 75.7%, 기각돼야 한다는 의견은 18.6%로 나타났다.

    조사는 전국 성인남녀 1011명을 대상으로 실시했고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www.nesdc.go.kr)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사진=자료사진)
    ◇ 최순실 펄펄 "삼성합병 도와줬는데 은혜도 모르냐"(조선일보)

    박영수 특검의 최순실 공소장과 관련해 6일 신문에 보도된 내용은 크게 두가지다.

    하나는 박근혜 대통령이 1990년 삼성동 사저를 구입할 때 최순실씨가 모친 임선이씨와 함께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매매대금 10억 5천만원도 최씨가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는 내용이다.


    또 하나는 최순실씨가 삼성측에 펄펄 뛰었다는 조선일보 보도다.

    삼성이 2015년 10월에 마장마술용 말인 '살시도'를 7억원에 사들였는데 최씨가 명의가 삼성으로 돼 있는 걸 알고는 박원오 승마협회 전무에게 "말을 사준다고 했지 언제 빌려준다고 했느냐", "내가 삼성을 합치도록 도와줬는데 은혜도 모른다"고 펄펄 뛰었다는 내용이다.

    (사진=자료사진)
    ◇ 靑 과격시위 친박단체들과 1월에도 수시 통화 (한국일보)

    청와대 관계자들이 최순실 게이트가 본격화한 지난해 10월 이후에도 이른바 관제데모 의혹을 받는 친박단체들과 수시로 통화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한국일보가 보도했다.

    허현준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이 지난해 1월부터 올 1월초까지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와 전화통화나 문자메시지 등을 90여차례 주고받았고, 특히 국정농단 수사가 고비를 맞던 작년 11월에는 문자메시지를 이용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6분간 전화통화를 하기도 했다고 한다.

    허 행정관은 지난 1월초까지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 등과도 자주 전화연락을 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이들은 박영수 특검을 비난하는 과격시위를 주도하고 있어서 청와대와 조율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커질 전망이다.

    ◇ 미중일 외교 쓰나미…해결사가 없다 (중앙일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에 전술핵무기를 배치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는데 우리 정부 당국자는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이고, 중국의 사드보복이 노골화되고 있는데 김장수 주중대사의 중국 상무부 면담요청은 수개월째 묵살당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또 소녀상 설치를 둘러싼 갈등으로 주한 일본대사가 본국으로 돌아간지 두달이 돼가지만 한일 외교 갈등은 출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대통령 탄핵이라는 특수상황이긴 하지만 전략적 우선순위를 정하지 않은채 사안별로 즉흥적으로 접근해온 한국외교의 아마추어리즘이 지금의 동시다발적 외교 위기를 자초했다고 이 신문은 비판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사진=자료사진)
    ◇ 문재인 이틀만에 7억…이재명 3주만에 10억 (동아일보·한국일보등)

    범여권 주자들은 아직 후원회를 개설하지 못한 상황에서 선거후원금 모금에서도 야권 쏠림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문재인 캠프는 지난 2일부터 후원계좌를 열었는데 이틀만인 4일 7억원을 넘었다.후원자는 총 1만 127명으로 96%가 10만원 이하 개미 후원자들이라고 한다.

    지난달 10일 후원회 계좌를 개설한 이재명 성남시장은 3주만에 10억원을 돌파했고 마찬가지로 1만명이 넘는 후원자가 서민 비정규직 등 사회적 약자들이라고 한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탄핵 결정 이후에 후원금 모금액수를 공개한다고 한다.

    선거법에는 각 정당의 대선후보 경선 예비후보는 법정 선거비용의 5% 한도에서 후원금을 모금할 수 있다. 올해는 후원금의 법정한도가 24억원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