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철수 "국정원 헌재 사찰?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안철수 "국정원 헌재 사찰?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

    뉴스듣기

    박지원 "즉각 정보위 소집해야"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 (사진=이한형 기자)
    국가정보원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을 하고 있는 헌법재판소를 불법 사찰했다는 의혹에 대해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자 국민에 대한 도전"이라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안 전 대표는 5일 서울 용산구 전자랜드 핸즈온캠퍼스에서 '어린이 창의교육실현 코딩수업' 현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를 찾아내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관련 수사도 진행돼야한다. 이런 일이 다시는 없도록 재발방지책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도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즉각 국회 정보위원회를 소집해 진상을 밝히고 검찰은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국정원 국내 정보 수집은 대공, 대테러, 방첩업무로 국한돼 있다. (관련) 보도가 사실이라면 헌재를 테러, 공안, 간첩세력으로 보고 불법사찰한 것"이라며 "국정원이 누구 지시에 의해 이러한 정보를 수집했고, 그 정보가 누구에게 어떤 목적으로 흘러갔는지 철저히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보도에 등장하는 인물 면면이 사실이라면 박근혜 정권은 시작부터 끝까지 비선정권, 비밀 공작정권으로 유지돼온 역대 최악의 정권"이라며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 과제의 핵심이 국정원 개혁임을 다시 한 번 절감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SBS는 지난 4일 '국가정보원 4급 간부 A씨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을 진행 중인 헌법재판소의 동향 정보를 올해 1월부터 수집해 왔다'고 전직 국정원 고위 간부의 말을 빌려 보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