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준표, 앵커에 "박근혜 비판했다 잘렸잖아?" 또 '막말' 논란

뉴스듣기


사회 일반

    홍준표, 앵커에 "박근혜 비판했다 잘렸잖아?" 또 '막말' 논란

    뉴스듣기
    비디오머그 캡쳐

     

    자유한국당 대선주자로 거론되고 있는 홍준표 경남지사가 또다시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홍 지사는 지난 2일 SBS '8시 뉴스'에 출연해 김성준 앵커와 대담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 앵커는 최근 홍 지사가 "민주당 1등 후보는 대장이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좀 심한 얘기가 아닌가 싶다. 사실 여부를 떠나서 정치에서의 언어 품격에 관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김 앵커는 "김대중 노무현 정부에서는 '저격수다', 당 안에서는 '좌충우돌이다', 이런 소리를 많이 들으셨다는 거 인정하실 수 있지 않나" "자유한국당에서 재판 때문에 당원권 정지가 되어있는 상황을 풀어야 해결이 될 텐데, 만약 안 풀어진다면 당을 떠날 생각도 있으신가" 등의 질문을 던졌다.

    이같은 질문이 이어지자 홍 지사는 불편한 심기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홍 지사는 인터뷰 도중 앵커를 향해 "우리 김성준 본부장은 박근혜 대통령 비판하고 잘렸다가 언제 들어왔지? 지난번에 앵커 잘렸잖아"라며 역공을 가했다.

    웃으면서 건넨 말이었지만 "자꾸 별로 기분 안 좋은 질문만 하는데"라며 김 앵커에 대한 언짢은 감정을 내비쳤다.

    이에 대해 김 앵커는 멋쩍게 웃으며 "저희 회사의 정기 인사로 된 것이다. 지금 그런 말씀을 나눌 자리는 아닌 것 같다"고 짧게 답했다.

    하지만 홍 지사는 "아, 그래요? 그럼 잘렸다가 이번에 돌아온 것입니까?"라고 다시 한번 물었고, 김 앵커는 "인사에 따라 다른 자리를 거쳤다"고 상황을 수습한 뒤 질문을 이어갔다.

    홍 지사는 인터뷰를 마치며 김 앵커가 "다음번에 더 깊은 이야기 들을 기회도 찾아보겠습니다"라고 하자 "다음번에 올 때는 기분 좋은 질문 해주세요"라고 말하는 '뒷끝'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홍 지사는 최근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가리켜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이라고 막말을 하는가 하면, '친박' 세력을 향해서는 "친박이 무슨 이념이 있나? 이념도 없이 그냥 국회의원 한 번 해보려고 박근혜 치맛자락 잡은 사람들"이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