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野 "국정원, 헌재 사찰? 국정농단세력 흥신소인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2野 "국정원, 헌재 사찰? 국정농단세력 흥신소인가"

    뉴스듣기

    (사진=자료사진)
    국가정보원이 탄핵심판을 진행 중인 헌법재판소를 불법 사찰했다는 의혹에 대해 야당이 5일 강하게 규탄하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대통령 탄핵 심판 중인 시점에 국정원이 독립적 헌법기관인 헌재를 불법 사찰했다니, 대명천지에 이 무슨 소리인가"라며 "그것도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지인인 국정원 고위 간부가 직접 지시한 일이라니, 청와대가 국정원을 사주해 헌재의 탄핵심판 동향을 살핀 것이 분명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국정원이 헌재를 사찰했다면, 국가기관으로서의 본연의 임무는 망각한 채 정치 중립을 저버리고 대통령의 비밀경찰로 전락한 것"이라며 "그러니 국민들은 국가정보원을 ‘국민걱정원’이라 부르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이어 "국정원이 대통령의 사설 심부름센터가 되어 헌재를 사찰한 것이 사실이라면, 이는 우리 헌법이 정한 민주주의 기본원칙인 삼권분립을 무너뜨리려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민주당은 국정원의 헌재 불법사찰 의혹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상규명에 즉각 착수할 것임을 분명히 천명한다"고 경고했다.

    장정숙 국민의당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국정원의 불법사찰이 사실이라면 이는 대한민국의 법과 질서를 무참히 짓밟은 '국가 파괴'사건"이라며 "국정원은 더 이상 국가와 국민을 지키는 정부기관일 수 없고 국정농단 세력의 사설 흥신소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어 "국민의당은 국정원의 국가파괴 사건 의혹에 대해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정원의 '국가파괴' 사건에 청와대 개입은 없었는지 배후세력을 철저히 규명하고,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특검 도입 등 모든 방안을 강구하여 진상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