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주당 토론회] 최성 '안희정 저격수'로 존재감 발휘

뉴스듣기


정치 일반

    [민주당 토론회] 최성 '안희정 저격수'로 존재감 발휘

    뉴스듣기

    "대연정? 동네 인간성 좋은 아저씨가 할 수 있는 말…어떤 면에서 DJ적자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최성 고양시장이 3일 오후 서울 목동 CBS사옥에서 시사프로그램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에 출연해 합동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사표를 던졌지만 존재감이 미미했던 최성 고양시장이 3일 '안희정 저격수'를 자처하며 존재감을 나타냈다.

    최 시장은 이날 CBS가 주관한 민주당 제19대 대통령 후보 첫 경선 토론회에서 17분 동안 자신이 주도권을 갖고 시간을 사용할 수 있는 '상호토론'에서 안 지사의 '선의 발언'과 'DJ‧盧 적자 자처' 등을 문제 삼으며 집중타를 가했다.

    최 시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헌법재판소 탄핵 인용 결정을 목전에 두고 온 국민이 분노와 불안 속에서 (결정을) 보는 상황에서 어떻게 국정농단세력인 자유한국당과 대연정을 이야기할 수 있냐"며 "이것이야말로 안 지사가 말하는 민주주의와 정당정치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것 아니냐"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에 안 지사는 "제가 정당을 바꾼다고 했나"라고 반문하며 "(누가 대통령이 되어도) 소수 정당이 집권하는 대통령이 되는데 총리 인준과 국가개혁과제를 놓고 대통령은 의회와 협치를 해야 하고, 협치의 최고 수준인 연정을 만들자는 제안은 정당정치의 원칙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최 시장은 "지금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국민) 수천만 명은 조금이라도 헌재가 탄핵을 인용하도록 모든 힘을 집결하고 있는데 한 번도 아니고 대단히 중요한 범죄 사실과 기소 내용도 '선한 의지이니 봐주자', '연정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하는 것은 동네에 인간성 좋은 아저씨는 이야기할 수 있지만 유력한 대통령 후보가 말하는 것은 헌재에 미치는 영향도 상당히 부정적"이라고 쏘아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3일 오후 서울 목동 CBS사옥에서 시사프로그램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에 출연해 합동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이에 안 지사는 "동영상을 보고도 이런 이야기를 하냐"고 반문했지만 최 시장은 "(선한 의지 발언을) 전후해 새누리당과 연정을 김대중‧노무현 대통령과 같은 반열로 평가하며 심지어 (이들의 공약이) 민주당 공약과 차이가 없다고 했다"며 "안 지사를 전폭적으로 지지했던 후보들이 안 지사의 정체성이 뭐냐는 여론이 나온 것"이라고 꼬집었다.

    최 시장은 안 지사의 '김대중‧노무현의 적자' 주장에 대해서도 "나는 지금 김대중 사상 계승위원장이기도 하고 김대중 대통령을 20년 동안 모셨는데 어떤 면에서 김대중 적자"냐고 물었고 안 지사는 "저는 민주당에 충성해온 사람"이라며 "그래서 민주당의 젊은 당원으로 장자라는 자부심이 있다고 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최 시장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반도 배치에 대해서도 "안 후보는 연정의 맥락에서 박근혜 정권의 창조경제와 이명박 정권의 4대강 등 녹색경제도 계승하겠다고 했는데 사드 배치조차 존중한다고 했다"며 "사드 배치 문제가 국회 비준동의 사안인지가 쟁점인데 국회 비준동의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

    안 지사는 "(사드 배치는) 한미 군사동맹 협정에 따라 우리가 주둔한 미군에게 부지 제공에 협조해야 할 의무조항이 있다는 면에서 협상해도 된다는 것"이라며 "의회의 문제제기는 (사드 배치를 국회) 비준 받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최 시장은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는 유사한 협정들은 다 국회 비준 동의를 밟았다"며 "'김대중‧노무현의 적자' 안희정이라면 이런 사안(사드 배치)에 대해 '박근혜가 사고 쳐서 한 것이니 잘못했지만 인정한다'가 아니라 국회 비준 동의를 검토하고 신중하게 해야 한다(고 말해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